에인카렘

세례자 성 요한의 교회
"하나님께로 보내심을 받은 사람이 났으니 이름은 요한이라 저가 증거하러 왔으니 그 이름은 요한이라 저가 증거하려 왔으니 곧 빛에 대하여 증거하고 모든 사람으로 자기를 인하여 믿게 하려함이라 그는 이 빛이 아니요 이 빛에 대하여 증거하러 온 자이라."

1961년 이후에 예루살렘의 땅이된 언덕에 있는 이 그림과 같은 마을은 작지만, 성경적으로 본다면 꾀나 중요한 곳이다. 성서에서 EIN HAKAREM 이라 알려진 이가 구약 성경에서 그 이름의 뜻은 포도밭의 샘물이라 했다. 그 다음은 토착민에 의해 버려졌고, 그 다음해에 이스라엘 이주민들이 다시 정착을 하였다. 이 마을은 엘리자베스를 보러 간 마리아의 방문으로 유명하다. "엘리자벳이 마리아의 문안함을 들으매 아이가 복중에서 뛰노는지라.엘리자벳이 성령의 충만함을 입어 큰 소리로 불러 가로되 여자중에 네가 복이 있으며 네 태중의 아이도 복이 있도다. 그리고 세례자 요한의 출생에 대하여"(누가복음 1장 57절과 59-60절).세례자 성 요한의 교회는 같은 이름의 프란체스코 수도원에 속해있다. 첫번째 교회는 15세기에 여기에 들어섰으며,십자군에 의해서 증축되었으며 그후에는 여관으로 사람인들에 의해서 사용되어 졌다. 그후 교회는 재건되었고 여러 번에 걸쳐 모습이 바뀌었다. 프란체스코에 의해 실행된 최근의 개축은 19세기 중반에 이루어졌다. 내부장식이 된 것 중 가장 인상적인 동굴이 있다. 세례자 요한이 태어난 곳으로 여겨지는 소위 "베네딕트의 동굴"을 말한다. 제단 바로밑에 대리석으로 된 제단에는 라틴문자가 있다. "Hic precursor Domini natus est"(여기에 왕에 대한 선구자가 태어나다).

23.25 [에인 카렘의 파노라마.
에인 카렙:세례자 성 요한의 교회 외관.

26 [에인 카렙:축복의 동굴.

방문의 교회

바위로 된 언덕의 능선에 아름답게 자리잡힌 이 교회는 또한 성모 마리아의 찬가에 대한 교회로 알려졌다. 그 찬가의 내용은 마리아가 군주의 영광에 대한 그녀의 찬가는 그 교회의 한 벽에 41개 언어로 쓰여져 있다. 최근의 바실리카는 이탈리아 건축가 안토니오 바루치에 의해 디자인되고, 1938년과 1958년 사이에 지어진 프란체스코 교회이다. 프란체스코 수도원은 일찌기 17세기 중반에 지어지려고 했고, 그 수도원 건축으로 인하여 초기유물이 발견되었고, 그것은 좀더 오래된 고대의 성스러운 건물:특히 비잔틴 시대의 교회의 자취들 그리고 12세기에 십자군에 의해 세워진 유사한 빌딩들의 자체가 발견되었다. 철을 예술적으로 가공하여 만든 철문을 통해 들어갈 수 있는 방문의 교회 앞에는 우아한 종탑이 우뚝 서 있는 현관이 있다. 이 건물은 또한 두개의 부분으로 이루어져 있다. 소위 상류 교회에의 종교의식이 행하여지는 곳과 엘리자벳이 마리아를 반갑게 맞이한 그 순간에 기적과 같은 샘물이 4번째 일어났던 그 동굴이 있다. 다른 흥미거리중 하나는 꼬마의 형상이 새겨진 돌이다. 전통적으로 이 흔적은 아기 요한에 의해 남겨졌다고 믿어지고 있다. 그때가 엘리자벳이 헤롯왕의 병사들로부터 그를 숨긴 때이다.

27.28[에인 카렘 :'방문의 교회'외관과 내부의 전경

29.30 [에인 카렘:방문의 교회,"마리아와 엘리자베스의 만남"을 나타내는 유화와 동굴안에 있는 벽의 모습

31.32 [에인 카렙 :방문의 교회,십자군에 의해 지어진 고대의 유적들.

33.34[에인 카렘:"방문의 교회"입구에 예술적으로 세워진 철문과 41개 언어로 "Magnificant"라고 씌여진 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