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들레헴

예수 탄생의 바실리카
"이 때가 가이사 아구스도가 영을 내려 천하로다 호적하라 하였으니 요셉도 다윗의 집 족속인고로 갈릴리 나사렛 동내에서 유대를 향하여 베들레헴이라하는 다윗의 동내로 그 정혼한 마리아와 함께 호적하러 올라가니 마리아가 이미 잉태되었더라 거기 있을 그때에 해산날이 차서 맏아들을 나아 강보로 싸서 구유에 뉘었으니 이는 사관에 있을 곳이 없음이로다" 예루살렘에서 남쪽으로 그리 멀지 않은 곳에 베들레헴이라는 한 마을이 있다. 그 마을은 아득한 시대의 특성을 거의 변함없이 전원적으로 간직하고 있다.

그곳은 올리브와 삼나무가 널려 있고 거칠고 바위가 많은 언덕에 위치한 하얀 마을이다. 발음상으로 그 마을 이름의 의미는 히브리어로는 고기의 집이다. 기독교인들에게 성스러운 마을인 베들레헴에는 신약과 구약의 기억들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오늘날까지도 넓은 목자의 길 위에는 짙은색 옷과 그들의 전형적인 머리띠를 멘 양치기 의해 끌려온 양과 염소들이 풀을 뜯으며 돌아다니고 있다.

35[베들레헴 :예수탄생의 바실리카 외부는 강력히 요새화된 건물 모습이다.
36.37 [베들레헴 :예수탄생의 바실리카는 작은 겸손의 문을 통해 들어간다.
38.39.40[베들레헴 :예수 탄생의 바실리카,내부의 광경.
이 교회의 웅대하고 기념비적인 특징은 강력한 빨간 사암의 코린트식 기둥 나열과 고대 모자이크 바닥의 단편에 의해 강조된다.

이런 배경에 걸맞지 않게 성서에 기록된 여러가지 사건들이 일어났다. 양치기의 땅으로 알려진 목장들은 다윗의 조상의 삶과 유대인의 위대한 왕에 대한 충분한 증거물이며,또한 신의 아들인 예수의 탄생에 대한 충분한 증거물이다. 예수의 탄생은 인류의 역사에 지울 수 없는 흔적을 남겼다. 우리에게 인간과 신 두가지 본성을 가진 하나의 인간임을 나타내는 예수의 지상에서의 삶에 대한 이야기는 영원한 메세지로 남겼다. 그것은 수세기에 걸쳐 내려오고 2000년이 지난 오늘까지도 사람들의 양심, 생각과 믿음 형성에 밑바탕이 되었다. 예수가 탄생한 날에 대한 신빙성 있는 증거는 없다. 로마 카톨릭 교회는 12월 24일 밤으로 정했다. 그리스의 정통교회는 1월 6일로 보고 있으며, 아르메니아인들은 1월 18일로 보고 있다. 예수가 탄생한 1세기 이래로 순례자들이 성스럽게 여긴 이곳에 예수 탄생의 바실리카가 세워졌다. 서기 135년에 기독교를 탄압하려는 노력의 일환으로 황제 하드리안은 동굴과 나무를 이교도의 신인 아도니스에게 바쳤다. 서기 332년에 있었던 콘스탄틴의 침략이 있고 난 후에야 기독교인들이 한 장소에서 예배를 드릴 수 있었다. 그때 이래로 지금 우리 시대에 이르기까지 숭배의 장소가 되었다. 바실리카는 완전히 파괴된 후에 다시 지어졌고, 새로운 교회가 6세기에 로마 제국의 황제인 유스티아누스에 의해 다시 세워졌다. 이 새로 세워진 교회에는 3개의 애프스, 아르텍스로 변경된 안뜰 그리고 예수탄생의 동굴로 들어가는 층계가 있다. 세개의 수도원에 의해 둘러 쌓인 바실리카는 지금은 다른 기독교 교회의 소유가 되었다. 바실리카는 작은 겸손의 문을 통하여 들어갈 수 있다. 그래서 방문객들은 허리를 굽히고 실제로 진짜 조그만 동굴을 지나가듯이 들어가야만 한다. 원래 문은 매우 큼직했을 것이다. :17세기 경에 크기가 줄어들었다. 그래서 이슬람인들이 말을 타고 들어갈 수가 없었다. 그 안의 치장은 엄청나다. 그리고 4줄의 빨간 석회석기둥이 안을 떠받히고 있다. 그리고 고대 모자이크로 된 마루가 부분적으로 빛나고 있다.

41.[베들레헴:예수탄생의 바실리카.예수가 탄생한 제단의 모습]
42.[베들레헴: 예수탄생의 바실리카,주위의 15개 램프가 비추는 은으로 된 별표시는 예수가 탄생한 정확한 지점을 표시해준다.
43.44.[베들레헴 :예수탄생의 바실리카,동굴의 전경과 예수탄생의 제단식].
46.[베들레헴 :예수탄생의 바실리카. 예수탄생의 제단에 위치한 같은 이름의 동굴과 Manger의 제단.

본당의 벽에는 엄청난 모자이크의 흔적들이 있다. 아마도 그것은 12세기로 거슬러 올라가는 것 같다. 모자이크에 새겨진 내용은 예수의 조상에 대한 이야기이고, 처음 7개가 바티칸 공의회에 대한 것이다. 그러나 가장 위대한 종교적. 역사적 중요성을 가지고 있는 이 교회의 일부분이 예수탄생의 동굴에 남아 있다. 대리석으로 장식된 이 조그마한 방, 예수탄생의 제단, 다른 기독교 집단들을 나타내는 15개의 은램프가 비추는 한개의 은으로된 별은 예수탄생의 장소를 나타낸다.

47.48 [베들레헴 :성 캐서린의 교회, 같은 이름을 가진 수도원의 전경과 그 앞에서 정 제롬의 상이 있는 교회의 정면도.
49.50 [베들레헴 :성 캐서린의 교회의 내부.
맞은편 :소위 밀크동굴로 들얼가는 입구.

[성 케서린의 교회와 수도원]

예수탄생의 동굴로 다다를 수 있는 동굴들이 여러개 있다. 그중의 하나는 성 케서린의 교회에 있는 동굴을 통하여 예수 탄생의 동굴에 다다를 수 있다. 이 교회는 19세기 중반에 프란체스코의 명에 의해 세워졌다. 그 내부의 본당 가운데에 복도가 있고 리브로 장식된 천장이 있다. 이 교회의 명성은 크리스마스날에 있었던 로마카톨릭 교회의 한밤중의 미사에 있다. 그 한밤중의 미사는 위성을 통해 전세계로 방송도었다.

그 교회의 수도원은 조용하고도 생기있는 분위기로 유명하다. 수도원의 중심부에는 성 제롬의 모습이 새겨진 기둥이 솟아 있다. 역사적으로 볼 때 라틴,그리스,히브리,아랍어에 대한 그의 광대한 학식과 지식으로 알려진 성 제롬은 여기에 있는 385에서 420개의 동굴중 하나의 동굴에서 35살의 나이로 운명하셨다. 그는 성경을 라틴어로 번역한 "불가타성서"를 거기서 만들었다.

51.52 [베들레헴의 주위에 있는 언덕의 모습이 아직까지 농경지의 모습과 전원적인 모습을 띠고 있다].
53 [베들레헴의 집들이 주위의 경치와 어울리며 바위가 많은 언덕의 능선에도 올리브나무가 띄엄띄엄 서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