텔 아비브

137.[봄의 언덕] 텔 아비브의 광경.
텔 아비브 = 야포 항구의 북쪽 모래 언덕에 20세기 초기에 탄생한 도시 텔 아비브는 주위 여러 도시를 병합하면서 급속히 발전하여 오늘날 대도시 텔 아비브 이포로 변모 시켰다.
1909년 이미 메일 디덴고프에게 지휘되어 이포로 입식하고 있던 유대인 그룹이 사막의 끝을 점령해 그곳에 도시를 만들기 시작했다. 이미 유럽식 생활에 동화되어 있던 그덜은 아랍 독특의 도시 구조에 적응의 어려움을 느끼고 있었다. 이 새로운 도시는 텔 아비브(봄의 언덕)라 이름 붙여졌다. 그리고 금세기 전반에는 유대인이 가족단위로 이 마을로 이주를 계속해, 그들의 경제, 정치, 문화상의 중심지가 되었다. 사실 1948년 6월 15일에 이스라엘 국가의 독립선언은 이곳에서 이뤄졌다. 오늘날의 텔 아비브에는 다양한 독립선언은 이곳에서 이뤄졌다. 오늘날의 텔 아비브에는 다양한 양식의 건물이 늘어서 있지만, 그 중에는 1930년대 후반을 상기 시키는 기능적인 건축이 눈에 띈다. 마을을 내려다 보듯이 서 있으면, 샤롬 탑에서,탑위에서는 근교 지구로 둘러싸인 텔 아비브 마을을 일망할 수가 있다. 이 근교 지구 중에는 스포츠 시설이 완비되어 있고, 4년마다 세계속의 유대인 선수들이 모여 [마카비아]무대가 되는 바트 양과 라마트 강도 있다. 이 이스라엘 수도에는 예술과 오락도 매우 성행하고,특히 밤이 되면 사람들은 나이트 클럽이나 카페,디젠고프 거리로 쏟아 나온다. 연극 활동도 성행하고 더욱 세계적으로 유명한 이스라엘 필 하모니 오케스트라의 본거지도 있다,. 영화관 미술관도 다수 많고, 그 밖에 그의 대 시나고그나 칼메로 시장,샤롬탑 등이 가볼만한 곳은 끝없이 많다. 박물관 안에서는 아비나 박물관과 이산 박물관(Bet Hatefusot)을 거론해 두자. 이산 박물관은 이 종류의 것으로는 유일,유대 민족의 역사를 세밀하게 이야기 하기 위해 1979년에 개설되었다.

138.139.텔 아비브 중심지인 현대 건축의 샤롬탑.
140.141.이산 박물관의 외관과 2개의 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