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도정보
투르크메니스탄의 타타르 (Tatar)

[IMAGE] 타타르족은 구 소련의 거의 모든 공화국에서 매우 큰 집단을 이루었던 투르크계의 일족이다. 그들 대부분은 볼가 지역 주변에 밀집되어 있으며, 나머지는 투르크메니스탄을 포함하여 많은 중앙아시아 공화국에 거주한다. 타타르족은 같은 이름의 타타르라고 불리우는 언어로 말한다. 그러나 몇몇 도시지역에서는 그들 중 30% 이상이 러시아어를 모국어라고 주장한다.

타타르인의 용모는 푸른 눈을 가진 금발에서부터 보다 더 몽골적인 모습에 이르기까지 다양하다. 일반적으로 그들은 짧은 머리와 달걀모양의 얼굴을 지니고 있다. 그들 대부분은 소작농과 상인인데, 이전의 종족적인 또는 씨족적인 모습은 완전히 상실해버렸다.

타타르족은 10세기 이래로 강한 도시문명을 유지해왔다. 1200년대 몽골의 침략과 1500년대 러시아 제국의 정복에도 살아남꾀다. 19세기에 타타르의 도시들은 이슬람 세계의 위대한 문화 중심지들 가운데 자리잡게 되었다.

삶의 모습

투르크메니스탄에 있는 대부분의 타타르인은 도시지역에 살지만 그래도 여전히 러시아계 타타르인보다는 시골에 더 많이 남아있다. 1917년 이전에 성립된 유랑의 전통을 따라, 많은 사람들이 고향을 벗어나 일자리를 구한다. 도시에서의 그들의 생활은 같은 세대의 러시아인들과는 별 다르지 않지만, 시골에서는 혁명 이전의 전통을 고수하는 사람도 여전히 있다. 예를 들면, 3 세대 정도는 한 집에 살기도 한다.

타타르족의 사회구조는 가부장제가 강하게 남아있다. 아버지는 법적인 가장이어서 그의 말은 가정 문제에 있어서 결정권을 갖는다. 그는 그 가계수입을 책임지기 때문에 그것의 사용도 그가 결정한다. 여자들이 대개 요리하고 물 긷고 빨래하고 가축을 돌보는 반면, 남자는 더 어렵고 더 육체적인 노동을 감당한다.

타타르족의 신세대들은 같은 세대들이 입는 도시 스타일의 옷을 입는다. 그러나 나이 든 집단농장의 농부들은 전통 복장을 한다. 많은 타타르인들은 자신을 타타르족이라고 인정하기 전에 무슬림이라는 신분을 주장한다. 그러나 독실한 무슬림과는 달리 타타르족의 25%는 돼지고기를 먹는 것 같다. 소련 연구자들의 보고에 의하면, 규정된 이슬람의 단식을 지키는 타타르인은 거의 없다.

신앙

대부분의 타타르인이 하나피파(Hanafite)의 수니(Sunni) 무슬림인 반면에 투르크메니스탄에서는 15%가 무종교로 분류된다. 무슬림들은 이슬람 신앙의 5개 계명을 지킨다. (1) 그들은 "알라 외에 다른 신은 없으며 모하메드는 그의 예언자이다" 라고 시인하면서 매일 "샤하단(shahadah)"을 암송한다. (2) 하루에 5번씩 메카를 향해서 "살라트(Salat)", 즉 매일의 기도를 한다. (3) "자카트(Zakat)",즉 자선은 중요한 의무로 간주된다. (4) 특히 "라마단(람잔)" 성월(聖月) 기간에는 "사움(Sawm)", 즉 금식을 해야 한다. (5) 한 사람이 일생 동안 적어도 한 번은 메카를 향한 "하즈(Hajj)", 즉 순례여행을 가야 한다.

남자들은 가능한 때에 이슬람 사원(mosque)에서 기도 인도자의 인도에 따라 기도한다. 여자들은 대개 집에서 기도하는데, 이슬람 사원(mosque)에서 예배를 드릴 때에는 남자와 분리된다. 유일신에 대한 믿음을 갖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많은 타타르인들은 성인(聖人)과 성소(聖所)를 경배하기도 한다. 초자연적인 힘에 대한 신앙도 여전히 남아있는데, 예를 들어 이슬람이 들어오기 이전 시대에 있었던 "악마의 눈"(노려보면 해를 가져오게 된다는 상상적인 힘)과 같은 것이 지금까지 존속한다.

러시아 정교회가 힘과 과세 유인으로 그들을 개종시키려는 의도 때문에, 타타르인들이 기독교를 보는 시각은 많이 망가졌다. 19세기 동안 그들의 이슬람 사원(mosque)은 자주 불타거나 파괴되었다. 이러한 대우 때문에 개종된 극소수의 사람들은 억압이 그치거나 과세가 제거되자마자 자기들의 이슬람 신앙으로 돌아갔다.

투르크메니스탄은 신생 공화국이다. 러시아에서 독립하였으므로 지금은 그들 자신의 정부와 국가 정체성을 창출해야만 한다. 투르크메니스탄의 국민들은 그들 국가의 장래와 관련된 선택을 할 때에 반드시 하나님의 지혜를 필요로 한다.

필요로 하는 것들

투르크메니스탄에는 대표적으로 12개의 기독교 종파가 있으므로, 타타르에 이르고자 할 때 복음적인 재원을 어느 정도 이용할 수 있다. 복음을 들고 그 나라 국민에게 나아갈 때에 감응하는 기독교인을 그 곳에서 찾기 위해서는 기도가 열쇠이다.

기도제목

  • 성령님께서 투르크메니스탄의 타타르족을 목표로 삼고 있는 선교단체에 지혜와 은혜를 허락해주시도록
  • 타타르인들 가운데 영화 "예수" 가 효과를 얻고 더불어 변화의 결실을 많이 맺을 수 있도록
  • 하나님께서 꿈과 환상을 통해 타타르인들에게 자신을 드러내시도록
  • 타타르을 붙들고 있는 영적 권세와 힘을 제압할 수 있도록
  • 예배와 중보기도를 통해 그 땅을 깨치기 시작할 기도팀을 하나님께서 세우시도록
  • 하나님께서 투르크메니스탄에 사는 기독교인들에게 용기를 주셔서 타타르인들과 함께 일함으로써 그들이 그리스도께 돌아오는 것을 볼 수 있도록
  • 주님께서 타타르의 핵심 지도자들을 구원하사 그들이 담대하게 복음을 선포할 수 있도록
  • 주님께서 그 이름의 영광을 위하여 승리하는 타타르 교회를 세우시도록
[지도]

참조:
러시아, 루마니아의 노게이 타타르;
러시아, 벨로루시, 우즈베키스탄, 우크라이나, 키르기즈스탄의 타타르.


통계
세계복음화 리서치센터의 최근 보고

종족

  • 종족명: 타타르
  • 국가: 투르크메니스탄
  • 언어: 타타르어
  • 인구: (1990) 40,700
    (1995) 45,700
    (2000) 50,700
  • 최대 종교: 이슬람교(하나피) 83%
    무종교 15.5%
  • 기독교인: 1.5%
  • 등록교인: 685
  • 자기언어의 성경: 신약
  • 자기언어의 영화 "예수" : 있음
  • 자기언어의 기독교 방송매체: 없음
  • 이 종족을 위한 선교단체: 1
  • 복음을 들어본 적이 있는 사람: 19,400 (43%) 현지 기독교인에 의한 경우: 3,400 (8%)
    외지인에 의한 경우: 16,000 (35%)
  • 복음을 들어본 적이 없는 사람: 26,300 (57%)
소속국가
  • 국가: 투르크메니스탄
  • 인구: (1990) 3,656,900
    (1995) 4,098,700
    (2000) 4,551,100
  • 주요 종족 (인구순): 투르크멘 72%
    러시아인 9.4%
    우즈벡 9%
    카작 2.4%
    타타르 1.1%
  • 주요 종교: 이슬람교 81.2%
    무종교 8.8%
    무신론자 5.1%
  • 교파수: 12

© Copyright 1997-2002
베다니 세계기도센터 & 한국 컴퓨터선교회

이 기도정보는 수정, 출판 또는 상업적 목적으로 이용되지 않는 한
자유롭게 복제하거나 배포할 수 있습니다.

[처음 페이지] [국가색인]
[홈] [국가색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