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 제사의 의미

모티어(J.A.MOTYER)


성막 안의 성물들을 복원해 놓은 모습 : 좌로부터 분향단, 일곱 가지로 된 금등대, 그리고 떡상이다.

동물의 피를 흘리는 제사를 드리는 관습은 하나님께서 죄인을 다루시는 초창기에까지 거슬러 올라간다(창4:4을 보라).그 관습은 성경 전체에 가득 퍼진다. 신약성경에서 그것은 예수 그리스도의 죽음을 설명해 주는 기본적인 용어들을 제공해준다.(예를들어 히브리서 9:11 이하를 보라).

핵심 구절인 레위기 17:11은 제사가 하나님이 사람에게 주신 무엇이라고 말씀하고 있다. 그것은 인간의 필요를 위하여 그가 베푸신 은혜의 방편이다. 제사의 기본적인 의미는 단순히 하나님께 드리는 예물 혹은 선물이라고말하는 (많은 구약 전문가들이 그러듯이)것은 이 점과 모순이 된다."제물"로 번역된 낱말은 분명히 선물을 뜻한다. 그러므로 그 제물을 가져오는 사람은 그 희생제물의 생명인 피를 취하여 하나님께 드린다고 말할 수 있다. 아 방편을 통해서 그는 새 생명을 그의 하나님과의 교제에 불어넣는다. 아니면 그는 죄인인 자신과 거룩하신 자인 하나님 사이에 하나의 살아 있느니 간막이를 질 수가 있다. 하지만 하나님께서 사람에게 주신 그것이 어찌 사람이 하나님께 드리는 무엇으로 해석될 수가 있겠는가?

레위기 17:11은 우리에게 피와 제물의 의미에 대한 두 가지 큰 단서를 제공하여 준다. 첫째로, 피 흘림의 목적은 죄를 속하는 데에 있다. 그 말이 "속하다"는 뜻으로 번역될 때는 언제나 값-속전(몸값)-을 치르는 것을 의미한다. 그러므로 피가 죄를 범한 자의 "간막이가 된다"는 말은 타당하지 못하다 피를 흘림으로써 하나님 앞에서 죄의 빚을 갚기에 충분한 값을 치렀다고 말해야만 한다.

그러므로 여기서 성경에서 언제나 그러하듯이 "죄의 삯은 사망이다"는 진리가 확인된다. 무릇 죄나 죄인은 전적으로 거룩하신 하나님의 면전에 들어갈 수가 없다. 하나님에게서 끊쳐지는 것이 곧 사망이다. 오직 이 죄의 삯이 지불될 때에만 그 선고된 형벌이 풀리고 죄인이 다시 용서를 받아 하나님의 면전에 들어갈 소망을 가질 수가 있다. 레위기 17:11은 이것이 바로 정확히 피가 하는 일이라고 말씀한다.

둘째로, 우리는 피가 "생명을 위하여"죄를 속한다는 말씀을 대한다. "위하여"라는 말은 언제나 값 혹은 비용을 표시할 때 사용되는 히브리어 전치사를 번역해 놓은 것이다(예,왕상 2:23,잠7:23,애5:9). 그 말은 정확한 공평을 요구하는 법적인 기본관계의 문맥 곧 "생명은 생명으로"(신19:21)-"생명에 대한 값은 생명으로"-와 같은 구절에서 발견된다. 그러므로 레위기 17:11에서 "속한다"는 말이 "값(속전)을 치른다"는 의미이듯이 "생명을 위하여"라는 말도 "생명의 값을 치루기 위하여"의 의미이다.

달리 말해서 "피"는 죽음 - 생명의 종국 -을 뜻한다. 그것은 일반적인 비유적 용법에서와 같다(예를 들어 창 9:537:36 등을 보라).제사에서 생명은 종국을 만난다. 흐르는 피는 그 제물을 드리는 자신의 죄로 얼룩진 삶을 위한 하나의 대속물로서 그 죄값을 치르기 위하여 생명이 취한 바 되었다는 상징이요 증거였다.

동물제사는 그 원리를 표시하고 있다. 그 원리와 실제는 주 예수 그리스도의 죽음에서 완전히 성취되었다. 구약의 백성은 하나님이 주신 바 장차 흘리실 예수 그리스도의 피에 대한 하나의 예표를 갖고 있었다. 예수의 대속적인 죽으심은 우리의 죄를 위하여 단번에 자신의 몸을 드리신 피의 제사요 불의한 자를 위하여 의로우신 자가 죽으신 죽음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