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음서와 현대비평

레온 모리스(LEON MORRIS)
각복음서는 비록 그 안에 전기적인 자료들을 상당 부분 담고 있을지라도 전기는 아니다. 그것들은 확신을 가진 그리스도인들이 그들의 믿음을 다른 사람들에게 권하고 설명하기 위해서 성령의 감동으로 기록한 책들이다(눅1:3-4,요20:31을 보라).그것들은 옛적의 문학과는 전혀 형태가 다르다. 이것은 곧 우리가 다른 문서를 대하듯이 그것들을 대할 수가 없다는 뜻이다. 우리느 ㄴ먼저 그것들이 믿음에 관한 문서들이며, 다음으로 그것들이 실제의 역사적인 자료들을 전하고 있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

신약학자는 다음과 같은 질문들을 가지고 복음서에 접근한다. 이 복음서들이 의도한 목적들은 무엇인가?그 안에 기록된 역사는 얼마나 정확한가? 우리가 그 저작방법에 대해서 알아낼 수 있는 것은 무엇이며,그것은 또 그 적자자의 의도와 성취에 대해서 어떤 빛을 던져주는가?

어떤 학자들은 저작자들이 그들의 믿음을 권하는 데에 열중한 나머지 역사적인 정확성에 대해서는 별관심을 갖지 아니하였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본다. 그들은 때때로 복음서에는 아주 역사성이 희박하다는 결론을 내렸다. 그들은 복음서 저작자들에게 있어서 중요한 것은 신학이었으며 그들이 역사를 신중히 다루고자 한 것은 결코 아니었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다른 학자들은 이같은 접근법을 너무나 주관적인 것이라고 생각한다. 보다 객관적인 접근방법은 복음서 저작자들이 그들의 역사적 사실을 극히 신중히 다루고 있음을 발견해낸다. 예를 들면, 누가는 그의 복음서를 저작하기에 앞서 그가 수십한 모든 역사적 증거들을 자세히 미루어 살폈노라고 주장하고 있다(눅 1:1-3).

본문 비평

자료 비평

양식 비평

편집 비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