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




펴내면서
차례
후기

홈페이지로

KCM_Home

하나님과 동행하시는 가시덤불

    우리 하나님 아버지와 주 예수 그리스도로 좇아 은혜와 평강이 있기를 원하노라(갈1:3)

    어떤 사람이 어린 딸과 함께 산에서 살며 양을 키우고 있었다.
    그는 어느날 양을 잃어버렸는데, 양은 가시덤불에 걸려 있었다.
    그는 가시덤불에서 조심스럽게 양을 구해냈다. 그렇지만 양은 상처를 입어 피를 흘리고 있었다. 그러자 어린 딸이 울면서 말했다.

    "아빠, 이 나쁜 가시덤불을 잘라버려요."
    다음날 그들은 가시덤불을 치기 위해 손도끼를 가지고 갔다. 그들이 가까이 갔을 때 작은 새 한 마리가 그 가시덤불에서 양털을 한 입 물고 날아올랐다. 어린 딸은 아버지를 올려다보며 말했다.

    "아빠, 하나님은 이 가시덤불이 여기 있어야 하는 좋은 이유를 갖고 계세요. 전 저 작은 새가 새끼를 키울 수 있는 둥지를 만들기 위한 부드러운 털 을 가져가는 것을 보고 이 가시덤불을 자르지 말아야 한다고 생각했어요."
    당신의 삶 속에 가시들이 생겨도 그것이 당신의 인생을 망치는 것이라고는 생각지 말라. 가시들은 상처만 줄 뿐 아무런 쓸모가 없는 것처럼 보일 수도 있다. 그러나 당신은 그 가시들을 통해서 당신을 위한 하나님의 계획들 을 더 잘 이해하게 될 것이다.

    당신이 나아가는 길에 가시덤불이 있더라도 근심하지 말라. 왜냐하면 하나님이 당신과 항상 동행하고 계시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