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




펴내면서
차례
후기

홈페이지로

KCM_Home

세상에서 제일가는 사랑의 설교

    만일 우리가 우리 죄를 자백하면 저는 미쁘시고 의로우사 우리 죄를 사하 시며 모든 불의에서 우리를 깨끗케 하실 것이요(요일1:9)

    14세기경의 일이다. 한 성직자가 그의 마을사람들에게 하나님의 사랑에 대한 설교 중에서 제일가는 설교를 하겠다고 선언하고 사람들을 예배당에 나 오라고 권유했다. 그의 예배당에는 남녀노소 할 것 없이 수많은 사람들이 모였다. 그들은 서로 다정하게 이야기를 나누며 성직자를 기다렸다. 그러나 성직자는 강단에 올라가지 않고 있었다.

    성직자는 잠시 후에 촛불등잔을 들어 십자가에 못박힌 예수 그리스도의 조각상을 비추는 것이었다. 맨 처음에는 못박힌 예수의 양손, 그 다음에는 창에 찔린 예수의 옆구리, 그리고 또 못박혀 있는 예수의 양발을 차례로 촛불로 비치며 보여주었다.

    잠시 후에 성직자는 사람들에게 돌아섰다. 그리고 사람들이 그의 얼굴에 흐르는 눈물을 볼 수 있도록 촛불을 치켜들었다. 그리고 이렇게 말했다.
    "사랑하는 여러분, 이것이 바로 여러 분을 위한 하나님의 사랑에 대한 나의 세상 제일가는 설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