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




펴내면서
차례
후기

홈페이지로

KCM_Home

소망이 있는 한 생명이 있다.

    우리가 환난 중에도 즐거워 하나니 이는 환난을 인내를, 인내는 연단을, 연단은 소망을 이루는 줄 앎이로다(롬5:3-4)

    몇 년 전 친구와 함께 인도의 캘커타에 있을 때 마더 테레사의 '죽어가는 자를 위한 집'을 방문할 기회가 있었다. 마더 테레사는 캘커타 거리에서 죽어가는 사람들을 그녀가 청결하게 청소해 둔 예배당에 데려다가 보살피고 있었다. 그녀는 이렇게 말했다.'사람은 누구나 죽어갈 때 누군가의 사랑을 받을 자격이 있습니다.'

    그 집은 초만원을 이루고 있었다. 그곳은 지붕이 낮은데다 비좁았고 불빛도 희미했지만 그러나 사방은 청결했고 신선해 보였다. 그곳에서 근무하는 한 간호원이 내게 이런 말을 들려주었다.

    "목사님 이곳에서는 매일 신비로운 현상이 나타나고 있어요. 우리는 다 죽어가는 사람들만 이곳에 수용하고 있지요. 그런데 그들이 이곳에 와서 그리 스도의 사랑을 배우게 되면 그들은 소망을 가지게 되기 때문에 결국 살아납니다.

    그래서 우리는 이곳을 '소생의 집'으로 개조할 계획을 갖고 있어요.'
    이곳이야말로 '소망이 있는 한 생명이 있다'는 진리를 입증하는 곳이었다.
    소망은 무한한 능력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