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




펴내면서
차례
후기

홈페이지로

KCM_Home

사랑하는 하나님, 주안에서 강건하게 하소서

    나의 계명을 가지고 지키는 자라야 나를 사랑하는 자니 나를 사랑하는 자는 내 아버지께 사랑을 받을 것이요 나도 그를 사랑하여 그에게 나를 나타내리라(요14:21).

    나는 어린 막내딸을 훈계해야 했던 적이 있다.귀여운 계집아이인데 나쁜 짓을 했기 때문에 벌을 주었다. 딸아이는 제 방에 들어가더니 문을 탁 닫아 버렸다.
    몇 붙 후 아이의 방문 앞에 가서 무슨 소리가 나는지 엿들었다. 아무 소리도 나지 않아 방문을 열고 들여다 보았더니, 아이는 제가 좋아하는 장난감들 을 침대 위에 늘어놓고 울고 있었다.

    나는 아이에게 다가가 머리를 쓰다듬었다. 그리고 눈물이 범벅된 얼굴을 만지면서 속삭였다.
    '그레첸, 안 자고 있었니?'
    아이는 인형을 부둥켜 안은 채 글썽이는 눈으로 나를 물끄러미 올려다 보 았다. 아빠를 안고 싶어하는 아이의 간절함이 내게 전해 졌다. 나는 아이가 알아듣도록 설명했다.

    "그레첸, 아빠는 너를 사랑해, 그랬기 때문에 네 잘못을 야단친거란다." 아이는 나의 말에 인형을 내려놓고 내 목에 매달렸다.나는 눈물에 젖은 아 이의 뺨에 내 얼굴을 맞대고 기도했다.
    "사랑하는 하나님. 그레첸이 주 안에서 강건하게 또 착하게 자랄 수 있게 하소서!"
    이 사건은 우리 부녀에게 있어서 아주 특별한 의사소통의 시간이었다.

    예수 그리스도는 지금도 살아 계신다. 그리고 당신과 의사소통이 되기를 원하신다. 당신을 사랑하시길 원하신다.

    그러나 당신은 당신의 할 일을 해야 한다. 인형은 아빠의 대용물이 아닐 것이다.
    오늘 예수 그리스도가 당신을 사랑하도록 허락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