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




펴내면서
차례
후기

홈페이지로

KCM_Home

나의 길을 인도하시는 하나님

    아침에 나로 주의 인자한 말씀을 듣게 하소서 내가 주를 의뢰함이니이다. 나의 다닐 길을 알게 하소소 내가 내 영혼을 주께 받듦이니이다(시143:8)

    작가 아더 골든은 미국종교 및 정신의학재단의 공동창설자인 브랜튼 박사와의 인터뷰를 위해 뉴욕에 간 적이 있었다.
    골든 씨는 박사를 만나기로 한 레스토랑에서 그를 기다리며 자신의 과거를 생각했다. 그런데 그 모습이 브랜튼 씨의 눈에는 근심하는 것으로 비친 모양이었다.

    "아더, 무슨 일이 있소?"
    그러자 작가는
    "여기에 앉아서 만약, 만약, 만약에만 생각하게 되었어."
    그러자 브랜튼씨는 식사한 뒤 자기의 사무실에 가서 이야기하자고 말했다.
    그들은 브랜튼씨의 사무실로 가서 녹음테이프를 틀었다.

    "세사람의 말이 녹음되어 있습니다. 모두 내가 치료한 환자들인데, 이들의 이야기를 잘 들어봐요."
    골든 씨는 거의 1시간 동안 테이프를 다 들었다. 그러자 브랜튼씨가 이렇게 물었다.
    "그들에게서 어떤 공통점을 발견했을 겁니다. 말해 주겠소?" 아더 골든은 잠시 생각한 후에 모르겠다고 답변했다.
    "그렇다면 내가 가르쳐드리죠.그들은 모두 "만약... 만약... 만약..." 만 늘어놓았습니다. 이 말 때문에 정신병이 생깁니다. 마치 독약과 같지요. 이 런 사람들은 이렇게 말하는 것을 배워야 해요. '다음에는... 다음에는.. 다음에는..' 이 말은 소망, 새날, 치료, 그리고 건강을 의미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