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




펴내면서
차례
후기

홈페이지로

KCM_Home

공포를 대면하라

    너희 무리는 마땅히 일어나 영원부터 영원까지 계신 너희 하나님 여호와를 송축할지어다 주여 주의 영화로운 이름을 송축하올 것은 주의 이름이 존귀하여 모든 송축이나 찬양에서 뛰어남이니이다(느9:5)

    우리는 이사하자마자 이웃집과 친해졌는데, 그들은 큰 개 세 마리를 키우고 있다. 아주 사나워 보이는 개여서 나는 항시 그들을 경계하고 있다. 울타리 안에 갇혀 있긴 해도 늘 공포를 느끼고 있는 것이다.
    그런데 나의 어린 딸은 이웃집 소녀와 친하게 지내며 개들과도 어울리고 있는 것이었다. 나는 생각날 때마다 아이에게 경고한다.
    "개들은 조심해라."
    그러면 나의 딸은 이렇게 대답한다.
    "아빠, 저 개들은 훈련받았어요."
    그래도 나는 염려스러워서 다시 강조한다.
    "아빠도 훈련받은 개라는 건 알고 있어요 하지만 조심해야 해."
    그러나 딸 아이는 고집스럽다.
    "아빠가 몰라서 그래요. 저 개들은 훈련받았기 때문에 뛰는 사람만 문단 말예요.나하고 그레첸은 절대 안물어요."
    나는 한번도 나의 딸에게 갖는 신뢰를 경험한 적이 없었다. 그러나 이것은 알고 있다. 목사로 수년간 시무하면서 공포를 대면하면 그것은 결코 적이아니라는 것을 알게 된다는 사실 말이다.

    공포를 대면하라!
    그러면 그것이 사라질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