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




펴내면서
차례
후기

홈페이지로

KCM_Home

희망을 주기 위한 위로

    여호와 앞에 잠잠하고 참아 기디리라(시37:7).

    영국의 헨리 파우셋은 체신부장관으로 우편.전보.서비스면에서 지대한 공헌을 한 사람이다.
    파우셋의 성공비결은 이것이다.
    파우셋은 완전한 맹인으로 자기연민의 노예가 될 수 있는 모든 조건을 지니고 있었다. 20세때 아버지와 사냥을 하다가 아버지의 실수로 아들의 얼굴을 쏘아 평생을 맹인으로 살게 되었다.

    그것으로 인해서 아버지는 자살할뻔 하였으며, 또 젊은 헨리도 역시 죽기를 원했다. 더구나 독서와 공부를 할 수 없는 상태였으므로 이런 소극적인 모든 생각들은 그들의 마음을 계속 괴롭히고 있었다.

    그러던 어느 날 헨리는 아버지가 절망하는 소리를 듣고, 아버지에게 희망을 주기 위해 이렇게 위로했다.

    "아버지! 걱정 마세요.남들이 나에게 글을 읽어줄 수 있도록 하겠어요."
    결국 이 적극적인 말이 그대로 이루어져 그들은 희망을 가지게 되었다. 그는 목표를 가진 적극적인 소리를 들었으므로 인생이 극적으로 변화된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