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




펴내면서
차례
후기

홈페이지로

KCM_Home

보배로운 주님의 생각, 나의 생각

    하나님이여 주의 생각이 내게 어찌 그리 보배로우신지요(시139:17)

    어느 날 나는 워싱턴에 있는매우 영향력 있는 직장에 근무하면서 두 딸을 훌륭하게 키운 한 아버지와 대화를 나눈 일이 있다. 나는 그에게 이렇게 물었다.

    "당신은 어떻게 그토록 딸들을 훌륭하게 키웠습니까?"
    그는 이렇게 대답했다.

    "목사님, 그것은 그리 쉽지 않았습니다. 나는 그들이 어릴 때 위성턴으로 데리고 가서 높은 자리를 구경시켰습니다. 한 딸은 고등학교만 졸업했습니다. 나는 그녀가 대학에 진학하기를 바랐지만, 상원의원의 비서가 될 것이라 고 했습니다."

    그는 계속해서 말했다.
    '나는 그녀를 보내고 싶지 않았습니다. 우리는 그녀를 부모가 없는 도시에 홀로 보내고 싶지 않았습니다."

    나는 그래서 어떻게 되었느냐고 물었다.그러자 그는 이렇게 말했다.
    "나는 열렬한 축구팬입니다. 그해에 내가 좋아하는 팀의 경기를 보게 되었습니다. 그때 어느 심판이 선수가 상대편 선수를 잡았다고 기를 흔들면 반칙을 선언하는 것을 보았습니다. 그때 하나님께서 저에게 이런 지시를 하시는 것을 느꼈습니다. '잡는 것은 반칙이다. 딸을 잡지말라.'딸을 자유케 하여 훌륭한 사람이 되도록 축복기도를 한 다음 딸의 소원대로 보내주었습니다."

    당신의 어떤 자를 잡고 있다면, 그것은 반칙이다. 하나님의 음성을 통해 그의 아름다운 꿈을 이해하는 자는 절대로 어느 누구건 잡지 않기를 바랍니다.
    하나님의 음성을 들으면 당신은 그의 뜻을 이해하게 될 것이다.
    하나님은 당신에게 듣고 이해할 수 있는 능력을 주신다. 하나님은 내가 행 복한 길, 올바른 길, 기쁨의 길을 택하게 하시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