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겜(Shechem)

=> 도피성 동쪽 : 골란, 길르앗 라못, 베셀 / 서쪽 : 게데스, 세겜, 헤브론

뜻 : 언덕
세겜의 석축제단 예루살렘 북쪽 약 49km 지점 떨어진 그리심산과 에발산 사이(삿 9:7).
아랍인들은 나블루스(Nablus)라고 한다.

세겜의 중앙지대에서 발굴된 돌로 쌓은 제단이다. 아브라함은 이곳에서 하나님으로부터 젖과 꿀이 흐르는 가나안 땅을 주신다는 약속을 받았다. 오른쪽 위의 제단에 세워진 돌기둥은 여호수아의 유적비다.

(1) 아브라함이 하란을 떠나 처음으로 멈춘 곳(창 12:6)

(2) 야곱이 밧단 아람에서 귀환하던 중 세겜 성 앞에서 장막을 쳤고 단을 샇은곳(창 33:18, 19, 34:2).

(3) 도피성 중의 하나였다(수 17:7).

(4) 북쪽 지파들이 르호보암을 그들의 왕으로 추대하여 분열 왕조를 만든곳(왕상12:1-19, 대하 10장).

세겜에서 일어난 일(1), (창세기 34:1-13)
야곱이 고향으로 가는 길이 순탄치 않습니다. 너무 힘들던 문제인 에서의 분노를 잠재우고 나니 이젠 있어서는 안 될 가정의 어려운 사건이 발생합니다. 야곱 일행이 세겜 땅에 머물고 있는 동안, 딸 디나가 세겜에게 성폭행을 당하는 어처구니없는 사건이 벌어집니다. 디나를 좋아하기 때문에 세겜이 청혼을 하지만 그리 단순하게 끝나질 않습니다. 급기야 이 사건은 디나의 오라비들이 세겜 땅을 살육하는 복수극으로 끝납니다.

오늘 본문은 한 사건을 다루고 있지만 전장 말씀을 다 살피기에는 시간이 요하여, 오늘은 앞부분을 중심으로 살피도록 하겠습니다. 왜 이런 일이 있어났는지, 이런 사건을 맞는 야곱의 대응은 어떠한지, 또 일을 어렵게 만든 장본인인 세겜성 사람들은 어떻게 이 사건을 풀려하는지 등을 살피며 주님께서 하시는 메시지를 들으려 합니다.

디나의 실수

왜 이런 불상사가 벌어졌습니까? 두 가지로 그 요인을 말할 수 있습니다. 먼저 디나의 실수라고 할 수 있습니다. 디나가 세겜성의 문물이나 유행이 몹시도 궁금했던 모양입니다. (1절)에 "디나가 그 땅 여자를 보러 나갔더니"라고 했습니다. 디나는 요셉의 누이이므로(30:21) 그녀 나이가 17세쯤으로 추정됩니다. 한참 세상에 관심이 있을 나이입니다. 그러나 그의 호기심이 얼마나 큰 참상이 되었는지 끔찍한 일입니다.

당시 세겜 마을에서는 여자들이 베푼 잔치가 있었습니다. 이런 사교모임에는 여자들이 옷을 잘 입고 나오고, 또한 춤을 추는 등 즐거운 행사들이 있었는데, 디나가 이런데 유혹을 받은 것입니다. 그래서 성경은 '보러 나갔다'고 합니다. 보러만 나간 게 아니라 '보이러 나갔다'고 해도 잘못 됨이 아닐 겁니다. 보러 나갔던 보이러 나갔던 여기서부터 잘못이 시작되었습니다. 다윗이 밧세바를 범하는 것도, 아담과 이브가 선악과를 따먹는 것도 보는 것으로 말미암았습니다.

그래서 성경은 (고후4:18) "우리의 돌아보는 것은 보이는 것이 아니요 보이지 않는 것이니 보이는 것은 잠깐이요 보이지 않는 것은 영원함이니라"고 하고, 또 (고후5:7) "이는 우리가 믿음으로 행하고 보는 것으로 하지 아니함이로라"고 합니다. 보이는 게 다가 아닙니다. 젊은이들이 눈으로 보는 것 때문에 갖는 호기심과 허영심은 예나 지금이나 문젯거리가 아닐 수 없습니다.

또 하나의 요인은 야곱의 행로변경입니다. 비록 세겜성은 야곱의 일행이 장막을 치고 머물고 있지만 그곳은 야곱이 살려고 하는 땅은 아닙니다. 야곱은 브엘세바로 가려고 여정을 떠난 것입니다. 그러나 브엘세바로 가지 않고 에서를 만난 후 행로를 요단 강 쪽으로 틀어 세겜에 이른 것입니다. 히위족속인 하몰이 이 성을 세우고 자신의 아들 이름인 세겜이라 부른 땅입니다. 예루살렘에서 58km쯤 떨어진 에발 산 근처인 지역입니다.

야곱의 예정하지 않은 진로 변경이 이런 엄청난 사건을 초래할 줄 몰랐을 것입니다. 그는 하란에서 서원한 대로 벧엘로 갔다면(28:19-22) 이런 일은 없었을 것인데, 나중에야 벧엘로 갑니다.(35:1) 그 때는 이미 어마어마한 사건을 경험한 후였습니다. 우리도 후회하고 나서야 진로를 변경하지 말고 주님 정해주신 진로를 따라 생을 살아야 합니다.

세겜이 청혼

세겜은 디나를 욕보이고는 그녀에게 청혼을 합니다. (3절) "그 마음이 깊이 야곱의 딸 디나에게 연련하며 그 소녀를 사랑하여 그의 마음을 말로 위로하고" 이 구절만 보면 분명히 세겜은 디나를 사랑하였음을 알 수 있습니다. 이런 그 사랑은 아버지 하몰에게 야곱 집안에 청혼을 넣어달라고 요청합니다. 아무 문제없는 듯 보이지만 잘못된 청혼입니다. 첫째로는 순서가 잘못되었습니다. 청혼이 성사되고 결혼을 한 후에 할 일을 먼저 저질렀습니다. 둘째는 그 정욕이 문제입니다. 물론 순서를 어긴 것이 바로 그 정욕 때문이지만 말입니다.

사랑이 있으면 용서될 상황이 아닙니다. 오늘날 많은 사람들은 사랑하면 그만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그렇지 않습니다. 어떤 도덕적 가치라도 그 순서와 절차를 무시하면 그 가치를 상실하는 법입니다. 그리고 그 사랑이란 것도 의심의 여지가 있습니다. '연련하며'는 '정신을 다하여, 영혼이 깊이 빠져'란 뜻인데 잠깐 보고 그리 연련한다는 것은 쉽게 붙은 열정일 수밖에 없습니다. 사랑이라기보다는 정욕에 사로잡힌 감정이라고 함이 옳습니다. 정욕에 이끌려 분별 없이 하는 결혼이 행복을 가져다 줄 리가 없습니다.

그러나 이들의 청혼은 정중하였습니다. 하몰은 여러 번 거듭하여 정중한 태도로 청혼을 하였습니다. (8절) "하몰이 그들에게 이르되 내 아들 세겜이 마음으로 너희 딸을 연련하여 하니 원컨대 그를 세겜에게 주어 아내를 삼게 하라" (12절) "이 소녀만 내게 주어 아내가 되게 하라 아무리 큰 빙물과 예물을 청구할지라도 너희가 내게 말한 대로 수응하리라" 이미 엎질러진 물이니 사태를 원만히 수습하자는 것이지요. 자기 아들이 사랑하는 디나만 시집보내 준다면 어떤 큰 요구라도 들어주고 서로 돕고 사는 사이가 되게 할 것이라는 말입니다. 당신 얹혀 사는 야곱에게 이만한 제안이 또 어디 있습니까?

그러나 이 청혼은 야곱의 가족이 받아드릴 수 없는 청혼입니다. 그는 이방인이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은 이스라엘 사람이 이방인과 결혼하지 말라고 하셨습니다. 그 이유는 혼혈아의 탄생을 두려워해서가 아니고 혼합종교의 탄생을 우려해서입니다. 하나님께서 가장 싫어하시는 게 바로 이방인의 신을 섬기는 것입니다. (신7:3,4) "또 그들과 혼인하지 말지니 네 딸을 그 아들에게 주지 말 것이요 그 딸로 네 며느리를 삼지 말 것은 그가 네 아들을 유혹하여 그로 여호와를 떠나고 다른 신들을 섬기게 하므로 여호와께서 너희에게 진노하사 갑자기 너희를 멸하실 것임이니라" 아무리 사랑해도 불가능한 일입니다.

야곱의 대처

디나의 사건에 대하여 야곱과 그 아들들의 대처방법이 전혀 다릅니다. 물론 결국 아들들의 대처방법으로 문제가 번져나가게 되었지만, 여기서 우리는 어려움을 당했을 때 어떻게 대처함이 옳은 건지를 배워야 합니다. (5절) "야곱이 그 딸 디나를 그가 더럽혔다 함을 들었으나 자기 아들들이 들에서 목축하므로 그들의 돌아오기까지 잠잠하였고" 이 짧은 구절이 야곱의 대처모습을 잘 보여줍니다. 야곱은 디나가 세겜에게 욕을 보이고 또 감금되었다는 소식을 들었습니다. 그러나 즉시 분노의 행동을 취하지 않습니다.

그의 아들들은 좀 다르지요. (7절) "야곱의 아들들은 들에서 이를 듣고 돌아와서 사람 사람이 근심하고 심히 노하였으니 이는 세겜이 야곱의 딸을 강간하여 이스라엘에게 부끄러운 일 곧 행치 못할 일을 행하였음이더라" 같은 사건이지만 똑같이 대처하지 않습니다. 아들들의 분노는 극에 달했습니다. 그래서 실은 나중에 할례라는 꾀를 내 세겜성을 살육하지 않습니까. 분노는 복수극을 불러옵니다. 분노는 죄가 아니지만 죄로 갈 확률이 높습니다.

야곱은 즉시 그 분노를 표현하지 않습니다. 세상에서 다가오는 어려운 문제와 불행한 일들에 항상 분노하기만 한다면 그 문제는 좀처럼 풀리지 않을 것입니다. 어떤 일에 침착하게 대처하면 그렇지 못하고 서두는 것보다 해결할 확률이 높습니다. (약5:13) "너희 중에 고난 당하는 자가 있느냐 저는 기도할 것이요 즐거워하는 자가 있느냐 저는 찬송할지니라" 맞습니다. 주님의 뜻을 바라며 기도하는 인내가 성도들에게 필요합니다.

(김학현 목사)

(한국컴퓨터선교회제공 / Copyrightⓒ 1999-2001 K.C.M All webmaster@kcm.co.kr)
[KCM Home] [Study Bible] [성경지명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