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펜젤러와 언더우드


아펜젤러(좌)와 언더우드(우) : 1885년 4월 5일 함께 내한한 두 선교사는 한국 개척교회의 개척자였으며 절친한 동역자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