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III장 성막에서 거행된 제사와 영의

제 3절 화목제 (Peace Offering)

소제는 일명 "피 없는 제사"라고도 하고, 또 "부속된 제사"라고도 한다. 그 이유는 소제에는 짐승을 잡지 않으며, 또 짐승의 피를 뿌리지 않을 뿐 아니라. 소제는 다른 피의 제사를 드린 후에 드리는 제사이기 때문이다. 이소제는 피의 제사를 드림이 없이 그 효력이 없다. 소제는 곡물 제사이다. 곡물 중에 충실하고 아름다운 것을 찧어 고운 가루로 만들어 그것에 기름을 붓고, 그 위에 유향을 놓아 아론의 자손 제사장에게 주어 단 위에 불을 살라 하나님께 향기롭게 드리는 것이다. 이 소제의 근원은 출애굽기에서 시작된 것 같다(출29:4130:940:29).
물론 레위기 2장에서 아모스서에 이르기까지 잘 기록되어 있다. 우리는 이 소제의 근원을 억지로 소급한다면 창세기 4장에까지 올라가 가인의 제사에서 찾을 수 있다. 그것은 단회적이고, 하나님이 기뻐하고 흠향한 만한 참 제사가 되지 못하였고, 그 제사가 되지 못하였고, 그 제사의 성질의 레위기 2장의 소제와는 매우 다르다. 이스라엘 백성은 출애굽하여 가나안에 들어 갈 때까지 유목생활을 하였다. 그러나 하나님은 그들이 가나안에 들어 가서 목축만이 아니라 농업을 할 것을 예상하여 주신 하나님의 법이다. 또 그들이 가나안에 들어가서 농업을 하기 전이라도 그들은 곡물을 구하여 식생활을 하였기 때문에 이 제사가 가능하였다. 즉 이스라엘이 애굽에 있을 때 곡식을 위한 물물교환 뿐 아니라 환전으로 매입이 가능했을 것이며,또 배급을 받았는지도 알 수가 없다. 그들은 광야에서 방황할 때 하나님께로부터 만나를 받아 먹었다. 유의할 것은 이 일후에 하나님께서 이 소제에 대한 하나님의 지시(명령)가 있었고, 이스라엘로 그 지시를 따르게 된 것이다. 출애굽이 이후에 하나님께서 이 일을 명령한 것은 그들로 광야생활 중에 만나를 주심으로 모든 식물이 하나님의 공급하심을 경험케 하시고, 가나안에 들어가서 그들이 기경하여 얻은 모든 곡물들도 다 하나님이 주심을 믿고, 그 예물로 하나님께 이 제사를 드리라는 예로 여겨진다. 그렇기 때문에 가나안에 들어간 그들은 소제를 드렸다. 또 여러 선지자들을 통하여 재 선언하신 것이다. 이 소제에 관한 성경 구절들은 레위기 1:5:136:7:9-10,37,9:4,17, 10:12,14:10,20-21,23: ,민수기 4:166:15-17,7:13,87.8:8.15:4,6,24,28:- 29:여호수아 22:2329,사사기 13:1923,열왕기상 8:64,열왕기하3:20, 16:13-15,역대기상 21:23,23:29,에스라 7:17,느헤미야 10:3344:29, 45:15-17, 24:25, 46:요나서 1:9,13,2:14,아모스 5:22 등이다. 번제,소제 다음에 화목제가 나온다. 레위기 7장 11절에 기록된 화목제와 7장 37절에 나오는 "화목제 희생의 규례는 기록 순서에 차이가 있다. 즉 여러가지 제사의 맨 마지막 순서에 놓지 않으면, 속건제 다음에 놓았다. 그 이유는 첫째로, 1장과 4장 까지는 제사의 종류에 대하여 논했다. 그러나 7장부터는 제사의 규례를 논하였다.즉 제사의 법을 논했다. 그러므로 7장 37절은 제사론에 있어서 결론이라고 할 수 있다. 그러므로 이론적인 순서를 열거하게 된 것이다. 둘째로, 1장에서 제사의 종류를 기록한 성경 기자는 피 없는 제사와 피 있는 제사를 구분하여 열거했으나, 그러나 7장 이하에는 그것을 무시하고, 제사의 시행 차서에 따라서 열거한 것으로 생각이 된다. 세째로, 전자는 일상적이고, 의무적인 제사이나, 후자는 특수하고, 국한되어 있는 제사이어서 차서의 차이가 있는 것으로 생각이 된다. 그래서 본론에서 후자를 떠나 전자의 차서를 따라서 생각하겠다. 그리고 이 화목제는 성경 전반에 걸쳐 상론되었다. 화목제는 "구원의 은혜에 대한 감사"라고 하여 감사제(Thanks Offering)라고도 하고, 또 하나님의 구속의 은혜에 감사,감격하여 하나님께 헌신을 맹서하는 제사여서 서원제시(Vow offering)또는 자원제사(Free Will- Offering)라고도 한다. 스스로 원하여 드리는 제사이기 때문이다.그러므로 이 제사에 대하여 여러가지 명칭이 있는 것을 기억하고 이하에 상론하여 보자.

1. 어의

제바크 쉬라밈이라 한다. 이 제사는 보통 감사 제사라고도 한다. 그러나 정확히 말하면 구원제사라 하는 것이 좋겠다. 레위기서에 잘 사용한 이 제바크는 희생을 의미한다. 그 희생은 보통으로 말하는 살생이 아니라 종교적인 목적을 위하여 희생시키는 것을 의미한다(레7:161723:37).물론 종교적인 목적이 없이도 살생하는데 상용이 되었다(삼상 1:212:19). 그것은 특별히 소제와 관계를 가진다(삼상 2:29,사49:7,시19:21,단9:27)등. 84)
쉬라밈은 단수인 쉐렘에서 파생된 말이다. 쉐렘은 축복과 능력에 관계를 가질때가 있고,구원과 관계를 가질 때도 있다. 그때는 하나님께서 사람과 관계하시는 때이다. 또 가끔 구원에 대한 감사에도 사용했다. 그래서 세 가지 다른 종류의 말로 불리워지기도 한다. 즉 참양 제사, 서원제사, 그리고 자원제사이다(레7:1216).
그러므로 화목제는 여러가지 이름으로 호칭될 수 있으나, 그 중심 뜻은 구원만이 아니라 구원에 대한 감사를 의미한다.85)

2. 제물의 종류

레위기 3장에 의하면 세가지의 짐승을 드릴 수 있다. 첫째로, 소인데, 이 소는 암컷이나 숫컷이나 다 드릴 수 있으되, 흠이 없는 것이어야 한다. 그렇다고 소 전부를 드리는 것이 아니다. 그 소의 내장에 덮인 기름과 내장에 붙은 모든 기름과 두 콩팥과 그 위의 기름, 곧 허리 근방에 있는 것과 간에 덮인 꺼풀을 콩팥과 함께 취하여 제단 위에 드렸다(레3:3-4). 또 그것의 피는 제단 사면에 뿌렸다(레3:2).
둘째로, 양을 드릴 때도 암컷과 숫컷의 분간이 없고, 흠없는 것이어야 하고, 또, 어린 양을 드려도 가하다. 양의 종류도 소와 같이 피를 드리게 되었고, 그것의 기름을 드리되 미려곧 (등심 뼈 또는 척추)에서 베낸 기름진 꼬리와 내장에 덮인 것과 붙은 모든 기름과 두 콩팥과 간에 덮인 기름과 꺼풀을 콩팥과 함께 드리게 되었다(레3:8-10).
끝으로 염소로도 드릴 수 있었는데 염소도 암컷과 숫컷에 관한 구별이 명시되어 있지 않다. 그러나 염소의 제물도 소와 양과 같이 피와 기름을 드리게 되어 있다(레3:12-17). 그 외에 위의 희생 제물과 같이 무교병과 유교병과 구운 과자를 같이 드리게 되었다(레7:11-13).또 들에서 잡은 짐승을 드리게 되어 있다(레17:5).

3. 제사 시간에 예물 드리는 인물

화목제를 드릴 시간은 언제든지 감사함이 있을 때에 드리게 되었다 (레7:11-1215). 또 들에서 잡은 짐승을 드렸고(레17:5)서원한 것을 갚을 때와, 자원하여 예물을 드릴 때(레 22:21) 그리고 끝으로 속죄제를 드리고, 그 다음에 화목제를 드리게 되어 있다(레 23:19).
화목제를 드리는 인물은 제한되어 있지 않는 것 같다. 그 증거로는 레위기 3장 1절에 "사람"이라고 한 것이다. 그러나 히브리어 성경에 사람이란 말이 없고, "그"라는 인칭 대명사를 썼을 뿐이다. 17장 3절에는 "누구던지"로 되어 있다. 또 7장 11-에도 제한되어 있지 않고, 감사함이 있는 자나, 서원한 자나,그리고 자원에 의한자가 드릴 수 있게 되었다. 또 17장 5절에는 이스라엘 자손"으로 기록이 되어 있다.
그러므로 이상의 내용을 중심으로 생각하여 보면 남녀가 다 제사에 참여하여 드릴 수 있다.

4. 방법

화목제를 드리는 방법은 한 곳에 국한되어 있지 않고, 레위기 여러 곳에 기록되어 있다. 먼저 레위기 3장과 7장에 의하면,

5. 영적 교훈

세째 제사인 화목제는 하나님의 사랑에 대한 감사와 예수 그리스도의 구원에 대한 감사제사이다. 즉 죄인들이 하나님의 무한한 사랑을 받아 그의 아들 예수 그리스도의 대속과 구원으로 내적인 평안과 즐거움을 가지게 되었고, 은혜와 축복에 감ㅅ가하고 찬양하는 제사이다. 즉 어린양 되신 예수 그리스도께서 죄인의 죄르리 대신 지시고, 속죄의 피를 흘리시고(벧전1:19-),또 살을 찢어 우리에게 양식으로(요6:) 주어, 영으로는 살고, 신령한 양식으로 살이 찌게 하고, 하나님과 죄인 사이에 계시어 화목케 하셨다(행 8:32,벧전 1:19,사53:7).
그것을 감사하여 남녀 노유할 것 없이 거짓과 악함을 버리고, 마음과 뜻과 정성과 힘을 다하여 하나님을 사랑하고, 섬기고, 찬양할 것이다. 즉 마음과 몸과 물질을 드려서 충성으로 섬기고, 피와 땀과 눈물을 드려서 기도하고, 경배하고, 헌신할 것이다. 마치 요한복음 12장 1절에 나오는 베다니 마리아와 같이 실천할 것이다. 즉 죽도록 충성하여 하나님을 기쁘게 하고,영원히 감사하며, 찬양하여 섬길 것이다. 그리고 마치 제물의 고기를 나누어 먹음같이, 성도들이 주안에서 성도들과 이웃 간에 다정하고, 아름다운 교제와 우정을 나누고 사랑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