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브리서 8장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Index Previous chapter, Next chapter, Previous Book, Next Book, KJV

새 언약의 대제사장

(히 8:1) 지금 우리가 하는 말의 요점은 이러한 대제사장이 우리에게 있다는 것이라 그는 하늘에서 지극히 크신 이의 보좌 우편에 앉으셨으니
(히 8:2) 성소와 참 장막에서 섬기는 이시라 이 장막은 주께서 세우신 것이요 사람이 세운 것이 아니니라 히9:11
(히 8:3) 대제사장마다 예물과 제사 드림을 위하여 세운 자니 그러므로 그도 무엇인가 드릴 것이 있어야 할지니라
(히 8:4) 예수께서 만일 땅에 계셨더라면 제사장이 되지 아니하셨을 것이니 이는 율법을 따라 예물을 드리는 제사장이 있음이라 히5:1
(히 8:5) 그들이 섬기는 것은 하늘에 있는 것의 모형과 그림자라 모세가 장막을 지으려 할 때에 지시하심을 얻음과 같으니 이르시되 ㄱ)삼가 모든 것을 산에서 네게 보이던 본을 따라 지으라 하셨느니라
(히 8:6) 그러나 이제 그는 더 아름다운 직분을 얻으셨으니 그는 더 좋은 약속으로 세우신 더 좋은 언약의 중보자시라
(히 8:7) 저 첫 언약이 무흠하였더라면 둘째 것을 요구할 일이 없었으려니와
(히 8:8) 그들의 잘못을 지적하여 말씀하시되 ㄴ)주께서 이르시되 볼지어다 날이 이르리니 내가 이스라엘 집과 유다 집과 더불어 새 언약을 맺으리라
(히 8:9) 또 주께서 이르시기를 이 언약은 내가 그들의 열조의 손을 잡고 애굽 땅에서 인도하여 내던 날에 그들과 맺은 언약과 같지 아니하도다 그들은 내 언약 안에 머물러 있지 아니하므로 내가 그들을 돌보지 아니하였노라
(히 8:10) 또 주께서 이르시되 그 날 후에 내가 이스라엘 집과 맺을 언약은 이것이니 내 법을 그들의 생각에 두고 그들의 마음에 이것을 기록하리라 나는 그들에게 하나님이 되고 그들은 내게 백성이 되리라
(히 8:11) 또 각각 자기 나라 사람과 각각 자기 형제를 가르쳐 이르기를 주를 알라 하지 아니할 것은 그들이 작은 자로부터 큰 자까지 다 나를 앎이라
(히 8:12) 내가 그들의 불의를 긍휼히 여기고 그들의 죄를 다시 기억하지 아니하리라 하셨느니라
(히 8:13) 새 언약이라 말씀하셨으매 첫 것은 낡아지게 하신 것이니 낡아지고 쇠하는 것은 없어져 가는 것이니라


8:1-6 새 언약의 중보자
1절 이제 하는 말의 중요한 것은 "중요한 것" Kefavlaion(케팔라이온)은 "요점, 핵심"을 의미하는 말로 저자는 새로운 논리로 진행해 가기 위한 '요점' 정리인 것이다.
이러한 대제사장이 우리에게 있는 것이라 그가 하늘에서 위엄의 보좌 우편에 앉으셨으니 "위엄" megalwsuvnh"(메갈로쉬네스)과 "보좌" qrovnou(드로노스)를 께 언급함으로 그리스도의 뛰어난 대제사장직을 통한 지속적인 왕적 능력과 통치를 가리킨다. 이 보자는 열두제자에게도 약속하셨다(마19:28). 또한 이 단어는 계시록에서 22절에 걸쳐 기록되었다(계1:4, 계4:3, 4, 5, 6, 10, 계5:1, 6, 7, 11, 16, 계7:9, 11, 15, 17, 계8:3, 계14:3, 계16:17, 계19:5, 계20:12, 계21:3, 계22:1).

2절 성소와 참 장막에 부리는 자라 이 장막은 주께서 베푸신 것이요 사람이 한 것이 아니니라 예수께서는 사람의 선택에 의해서 제사장이 되신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뜻에 의해서 되신 것이며 하나님의 성소와 장막에서 사역하고 계신다. "부리는 자" leitourgo;"(레이투르고스) 공적인 일군을 가리키는 말로 "은혜를 베푸는 자"란 뜻이다. 이 말은 제사장 직에만 사용된 것은 아니고 신약에서 공적 예배의 여러 형태에 사용되고 있다(눅1:23, 롬13:6, 고후9:12).

3절 대제사장마다 예물과 제사 드림을 위하여 세운 자니 이러므로 저도 무슨 드릴 것이 있어야 할지니라 대제사장의 직분은 일년에 한번씩 속죄제를 지내기 위해서 세운 것이었다. 마찬가지로 예수께서도 드릴 것이 있는 분이다. 그러나 저자는 그것이 무엇인지를 다음에 직접적으로 밝히지는 않는다. 이것은 저자의 독특한 용법이다. 본 절에서 설명되지 않았다고 해도 이미 전장에서 계속해서 이 문제를 언급했다.

4절 예수께서 만일 땅에 계셨더면 제사장이 되지 아니하셨을 것이니 me;n(멘) 뒤 부분과 대조하며 반어적(反語的)인 용법으로 이는 율법을 좇아 예물을 드리는 제사장이 있음이라 땅에는 제사장이 있기 때문에 땅에서 제사장이 되실 필요가 없으셨다.

5절 저희가 섬기는 것은 하늘에 있는 것의 모형과 그림자라 "저희가" oi{tine"(오히티네스) "누구든지" 땅에서 하던 제사가 모두 잘못되었다는 것은 아니다. 다만 하늘에서 예수님의 사역에 비하면 그것은 단순한 "모형과 그림자" uJpodeivgmati kai; skia'/(휘포데이그마티 카이 스카이아) "전시하는 것과 그늘"에 불과한 것이다.
모세가 장막을 지으려 할 때에 지시하심을 얻음과 같으니 가라사대 삼가 모든 것을 산에서 네게 보이던 본을 좇아 지으라 하셨느니라 산에서 모세에게 보이신 많은 광경이 있었다(출25:40, 출26:30, 민8:4). 하나님께서 보여주신 대로 지었다고 해도 그것 역시 하나의 상징적인 모델을 지은 것이며 언젠가는 대체되어야할 것이었다.

6절 그러나 이제 그가 더 아름다운 직분을 얻으셨으니 diaforwtevra"(디아포로테라스) "더 좋은, 더 훌륭한" leitourgiva"(레이투르기아스) "봉사, 섬김"으로 70인역(LXX)에서는 "성스러운 직분"을 말할 때 사용했다. "얻으셨으니" tevteucen(테튀켄)는 어근 tugcavnw(튕카노)의 완료형으로 "달성하다, 이루었다"는 바울이 "내가 선한 싸움을 싸우고 나의 달려갈 길을 마치고 믿음을 지켰으니"(딤후4:7) "지켰으니, 이루었으니"에 사용한 것과 같은 단어이다.
이는 더 좋은 약속으로 세우신 더 좋은 언약의 중보시라 "세우신" nenomoqevthtai(네노메오데테타이) 법률적인 용어로 "입법하다, 수립하다" 직설법 완료형으로 "더 좋은 약속", "더 좋은 언약"을 "중보" mesivth"(메시테스) 하신다. 이 용법은 저자가 "새 언약"을 언급하면서 여기에 새 중재자가 요구되기 때문에 사용한 것이다.
ejpaggelivai"(에팡겔리아스) "소식, 약속"은 아론제사장계통의 언약보다 "더 좋은" diaqhvkh"(디아데케) "언약, 유언"을 말한다. 앞에 사용된 약속은 폐할 수 있는 단순히 "알림, 소식"이었고 다시 정하시는 diaqhvkh"(디아데케) "언약"은 유언과 같이 변경할 수 없는 것이다.

8:7-13 새 언약의 필요성
7절 저 첫 언약이 무흠하였더면 둘째 것을 요구할 일이 없었으려니와 첫 언약은 모세를 통해서 이스라엘 백성과 맺었던 율법과 규례와 계명들을 말한다(출19:3-8, 출24:7, 신6:1-3). 이 언약은 죄를 드러내기는 했으나 그것을 온전히 제거하지는 못했다. 선지자들 역시 이것의 제한성과 무효력성을 인식하였었다(렘31:21-34 참고).
둘 째 언약은 새 언약을 말하며 첫 번째의 것이 완전하지 못했기 때문에 다시 "요구할" ejzhtei'to(에제테이토) "계획할" 필요가 있었다. 새로운 유다 지파에서 난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성취되는 완전한 언약을 말한다(마14:24, 요19:30).

8절 본 절에서 12절 까지는 렘31:31-34의 인용하며 새 언약에 대해서 설명하고 있다. 저희를 허물하여 일렀으되 "허물하여" memfovmeno"(멤프호메노스) "나무라며" 주께서 가라사대 볼지어다 날이 이르리니는 도래할 메시야를 가리키는 것으로 예례미야는 이러한 표현을 자주 사용했다(렘30:3, 31:27, 31, 38).
내가 이스라엘 집과 유다 집으로 새 언약을 세우리라 예레미야 시대에는 이스라엘유다 국가로 나뉘어 있었다(렘1:2-3). 그러나 to;n(톤) 정관사 단수로 oi\kon(오이콘) "집"을 연결하고 있어 나누어져 있는 국가가 하나로 통일될 것과 통일된 집에서 "새 언약"이 세워지게 됨을 뜻한다.

9절 또 주께서 가라사대 내가 저희 열조들의 손을 잡고 애굽 땅에서 인도하여 내던 날에 저희와 세운 언약과 같지 아니하도다 "손을 잡고"는 꼭 부모가 어린아이의 손을 잡고 가는 것을 연상케 한다. 이토록 애정 있는 모습으로 하나님은 저들을 출애굽 때 함께 했는데 저희는 내 언약 안에 머물러 있지 아니하므로 내가 저희를 돌아보지 아니하였노라 하나님께서는 저들과 언약을 맺었으나(출19장) 이스라엘 백성은 하나님의 언약을 저버렸다. 그럼으로 이들은 더 이상 하나님의 보호하심을 받을 수 없었고, 진노의 심판을 받았다(렘22:5).

10절 또 주께서 가라사대 그 날 후에 내가 이스라엘 집으로 세울 언약이 이것이니 내 법을 저희 생각에 두고 저희 마음에 이것을 기록 하리라 "그 날 후에" 이스라엘 백성이 하나님의 계명을 따르지 아니한 이후에 하나님은 다시 한번 강력하게 새로운 언약을 세우실 것을 계획하신다. 처음 세운 언약은 모세에게 돌판에 새겨 주었다(출32:15-16). 그러나 두 번째의 언약은 "마음" kardiva"(칼디아스)에 새겨서 지울 수 없도록 하셨다.
나는 저희에게 하나님이 되고 저희는 내게 백성이 되리라고 하심으로 하나님과 사람 사이에 다시 회복됨을 보여준다. 이것은 예수님의 보혈로 말미암아 사신바된 하나님의 소유가 된 것이다(엡1:14, 벧전1:18).

11절 또 각각 자기 나라 사람과 각각 자기 형제를 가르쳐 이르기를 주를 알라 하지 아니할 것은 저희가 작은 자로부터 큰 자까지 다 나를 앎이니라는 다시 번역하면
[그러므로 각자 가까운 이웃에게 주님을 알도록 가르칠 필요가 없다 왜냐하면 큰 사람이나 작은 사람이나 나를 알게될 것이기 때문이다]이다.
출애굽한 세대는 하나님이 인도하심으로 하나님을 알 수 있었다. 그러나 가나안 땅에 들어간 그 다음 세대는 하나님을 알지 못했고 이스라엘에게 행하신 일들도 알지 못했다(삿2:10, 호4:1-6). 그러나 이제 우리의 마음에 새겨주신 새 언약으로 주님을 알 수 있다.
이것은 전도나 선교하지 말라는 이야기가 아니다. 기독교의 중심 사역은 복음을 전하는 것이다(마28:19, 눅10:1-16, 행1:8, 고전1:21). 그러나 실제로 하나님과 교통할 때는 우리가 전한 것으로 이루어지는 것이 아니라 각자의 마음속에서 새 언약(성령)으로 역사하시기 때문에 그것은 주를 알라고 가르쳐서 되는 일이 아니기 때문이다.
또한 이 말씀은 12절과 연결하여 읽어야 한다. 12절에 첫 부분에 연결하는 접속사 o{ti(호티) "왜냐하면"이 있기 때문이다.

12절 본 절은 o{ti(호티)로 11절을 연결하며 그 이유를 설명한 것이다. 각자가 하나님을 깨달아 알 수 있는 것은 내가 저희 불의를 긍휼히 여기고 저희 죄를 다시 기억하지 아니 하리라 하셨느니라고 했기 때문이다. 우리의 "죄를 다시 기억하지"의 mnhsqw'(므네시데오) "기억, 생각" 부정과거형으로 이미 그렇게 된 상태이다. 우리의 모든 죄는 중보자이신 예수께서 지고 가셨다. 우리가 할 일은 오직 그를 믿는 것(요1:2, 18, 롬1:17, 엡2:8)과 다시는 그와 같은 죄를 범하지 않도록 노력하는 것뿐이다(요5:14, 갈4:8-9).

13절 새 언약이라 말씀하셨으매 첫 것은 낡아지게 하신 것이니 낡아지고 쇠하는 것은 없어져 가는 것이니라 예레미야의 때에 선포된 말씀은 약 600년 후에 이루어졌다. "없어져 가는 것이니라"고 기록한 것도 저자가 예레미야의 말씀을 인용하고 있기 때문에 아직 이루어지지 않은 상태에서 말한 것이다. 새 언약으로 자연스럽게 먼저 주어진 첫 언약은 쓸모 없는 낡은 것이 되었으며 당연히 없어져야할 것이었다.

Copyright 2002ⓒ 한국컴퓨터선교회(이영제 목사) All Rights Reserved.    ◇ 주석단어 Index( / 전체)    ◎ Help    ▲ Top

Previous chapter, Next chapter, Previous Book, Next Book, KJ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