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복음 3장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Index Previous chapter, Next chapter, Previous Book, Next Book, KJV

세례 요한의 전파(마 3:1-12; 막 1:1-8; 요 1:19-28)

(눅 3:1) 디베료 황제가 통치한 지 열다섯 해 곧 본디오 빌라도가 유대의 총독으로, 헤롯이 갈릴리의 분봉 왕으로, 그 동생 빌립이 이두래와 드라고닛 지방의 분봉 왕으로, 루사니아가 아빌레네의 분봉 왕으로,
(눅 3:2) 안나스와 가야바가 대제사장으로 있을 때에 하나님의 말씀이 빈 들에서 사가랴의 아들 요한에게 임한지라
(눅 3:3) 요한이 요단 강 부근 각처에 와서 죄 사함을 받게 하는 회개의 1)세례를 전파하니
(눅 3:4) 선지자 이사야의 책에 쓴 바 ㄱ)광야에서 외치는 자의 소리가 있어 이르되 너희는 주의 길을 준비하라 그의 오실 길을 곧게 하라 사40:3
(눅 3:5) 모든 골짜기가 메워지고 모든 산과 작은 산이 낮아지고 굽은 것이 곧아지고 험한 길이 평탄하여질 것이요 사40:4
(눅 3:6) 모든 육체가 하나님의 구원하심을 보리라 함과 같으니라 사52:10
(눅 3:7) ○요한이 1)세례 받으러 나아오는 무리에게 이르되 독사의 자식들아 누가 너희에게 일러 장차 올 진노를 피하라 하더냐
(눅 3:8) 그러므로 회개에 합당한 열매를 맺고 속으로 아브라함이 우리 조상이라 말하지 말라 내가 너희에게 이르노니 하나님이 능히 이 돌들로도 아브라함의 자손이 되게 하시리라
(눅 3:9) 이미 도끼가 나무 뿌리에 놓였으니 좋은 열매 맺지 아니하는 나무마다 찍혀 불에 던져지리라
(눅 3:10) 무리가 물어 이르되 그러면 우리가 무엇을 하리이까
(눅 3:11) 대답하여 이르되 옷 두 벌 있는 자는 옷 없는 자에게 나눠 줄 것이요 먹을 것이 있는 자도 그렇게 할 것이니라 하고
(눅 3:12) 세리들도 1)세례를 받고자 하여 와서 이르되 선생이여 우리는 무엇을 하리이까 하매
(눅 3:13) 이르되 부과된 것 외에는 거두지 말라 하고
(눅 3:14) 군인들도 물어 이르되 우리는 무엇을 하리이까 하매 이르되 사람에게서 강탈하지 말며 거짓으로 고발하지 말고 받는 급료를 족한 줄로 알라 하니라
(눅 3:15) ○백성들이 바라고 기다리므로 모든 사람들이 요한을 혹 그리스도신가 심중에 생각하니 요1:19
(눅 3:16) 요한이 모든 사람에게 대답하여 이르되 나는 물로 너희에게 1)세례를 베풀거니와 나보다 능력이 많으신 이가 오시나니 나는 그의 신발끈을 풀기도 감당하지 못하겠노라 그는 성령과 불로 너희에게 1)세례를 베푸실 것이요
(눅 3:17) 손에 키를 들고 자기의 타작 마당을 정하게 하사 알곡은 모아 곳간에 들이고 쭉정이는 꺼지지 않는 불에 태우시리라
(눅 3:18) ○또 그밖에 여러 가지로 권하여 백성에게 좋은 소식을 전하였으나
(눅 3:19) 분봉 왕 헤롯은 그의 동생의 아내 헤로디아의 일과 또 자기가 행한 모든 악한 일로 말미암아 요한에게 책망을 받고
(눅 3:20) 그 위에 한 가지 악을 더하여 요한을 옥에 가두니라 요3:24

세례를 받으시다(마 3:13-17; 막 1:9-11)

(눅 3:21) ○백성이 다 1)세례를 받을새 예수도 1)세례를 받으시고 기도하실 때에 하늘이 열리며
(눅 3:22) 성령이 비둘기 같은 형체로 그의 위에 강림하시더니 하늘로부터 소리가 나기를 너는 내 사랑하는 아들이라 내가 너를 기뻐하노라 하시니라

예수의 족보(마 1:1-17)

(눅 3:23) ○예수께서 가르치심을 시작하실 때에 삼십 세쯤 되시니라 사람들이 아는 대로는 요셉의 아들이니 요셉의 위는 헬리요
(눅 3:24) 그 위는 맛닷이요 그 위는 레위요 그 위는 멜기요 그 위는 얀나요 그 위는 요셉이요 마1:15, 마1:16
(눅 3:25) 그 위는 맛다디아요 그 위는 아모스요 그 위는 나훔이요 그 위는 에슬리요 그 위는 낙개요
(눅 3:26) 그 위는 마앗이요 그 위는 맛다디아요 그 위는 서머인이요 그 위는 요섹이요 그 위는 요다요
(눅 3:27) 그 위는 요아난이요 그 위는 레사요 그 위는 스룹바벨이요 그 위는 스알디엘이요 그 위는 네리요 마1:12
(눅 3:28) 그 위는 멜기요 그 위는 앗디요 그 위는 고삼이요 그 위는 엘마담이요 그 위는 에르요
(눅 3:29) 그 위는 예수요 그 위는 엘리에서요 그 위는 요림이요 그 위는 맛닷이요 그 위는 레위요
(눅 3:30) 그 위는 시므온이요 그 위는 유다요 그 위는 요셉이요 그 위는 요남이요 그 위는 엘리아김이요
(눅 3:31) 그 위는 멜레아요 그 위는 멘나요 그 위는 맛다다요 그 위는 나단이요 그 위는 다윗이요 슥12:12
(눅 3:32) 그 위는 이새요 그 위는 오벳이요 그 위는 보아스요 그 위는 살몬이요 그 위는 나손이요
(눅 3:33) 그 위는 아미나답이요 그 위는 아니요 그 위는 헤스론이요 그 위는 베레스요 그 위는 유다요
(눅 3:34) 그 위는 야곱이요 그 위는 이삭이요 그 위는 아브라함이요 그 위는 데라요 그 위는 나홀이요
(눅 3:35) 그 위는 스룩이요 그 위는 르우요 그 위는 벨렉이요 그 위는 헤버요 그 위는 살라요
(눅 3:36) 그 위는 가이난이요 그 위는 아박삿이요 그 위는 셈이요 그 위는 노아요 그 위는 레멕이요
(눅 3:37) 그 위는 므두셀라요 그 위는 에녹이요 그 위는 야렛이요 그 위는 마할랄렐이요 그 위는 가이난이요
(눅 3:38) 그 위는 에노스요 그 위는 셋이요 그 위는 아담이요 그 위는 하나님이시니라

1. 헬, 또는 침례

3:1-20 세례요한의 회개 선포
마3:1-12, 막1:2-8 비교하라
누가는 요한이 사역을 시작 때를 정확하게 기록하고 있다. 이 기록으로 요한의 사역뿐만 아니라 예수께서 사역하신 시기도 알 수 있게 된 것이다. 아구스도가 A.D. 14년 8월 19일에 죽었고 디베료 가이사가 위에 있은지 열 다섯 해는 A.D. 28년 8월부터 A.D. 29년 8월까지를 가리킨다.
유대는 헤롯 대왕에 의해서 아켈라오에 분할된 통지구역이었다. 그러나 그가 악정을 하여 유대 주민들이 로마정부에 그를 제거해 달라고 간청했다. 그래서 그는 A.D. 6년에 그들이 원하는 통치자 본디오 빌라도가 유대의 총독으로 A.D. 26-36년 사이에 직책을 맡았다. 헤롯헤롯 대왕의 아들 '헤롯 안디바'를 말한다. 그는 아버지가 죽은 B.C. 4년에 갈릴리와 베레아의 분봉왕이 되었으며 A.D. 39년까지 통치했다. 이 헤롯은 예수께서 태어나시고, 사역하시는 기간동안에 유대를 지배한 왕이었다.
분봉왕이란 말은 본래 로마제국의 영토 4분의 1을 다스리는 사람을 의미한다. 그러나 이 말은 작은 지역이나 영주에게까지 사용되었다.
누가는 1절에 이어서 2절에도 유대인에게 중요한 시대적 구분을 첨가한다. 즉 대 제사장에 관한 부분이었다. 안나스는 A.D. 6년부터 로마 총독 그라투스가 그를 해임했던 A.D. 15년까지 대제사장이었다. 그리고 그의 아들들이 이어서 대제사장이 되었는데 A.D. 18-36년 사이에 맡았던 '가야바'는 그의 사위였다. 그러나 누가는 대제사장이란 말을 단수로 사용했다. 이것은 진정한 대제사장은 하나 뿐이라는 것을 말한 것이다. 대제사장의 직분이 넘어갔지만 실제적인 영향력은 계속해서 안나스가 행사하고 있음을 말한다. 예수께서 잡히셨을 때에 먼저 안나스에게 데리고 갔던 사실(요18:13)은 이러한 것을 입증하고 있다.
말씀 rJh'ma(레마)은 "실제로 말하여진 말씀(the actual words spoken)"을 의미한다(마4:4, 마12:36, 마18:16, 막9:32, 막14:72, 눅5:5, 눅24:8, 요3:34, 요6:63, 요15:7, 행2:14, 행5:32). 세례요한이 이 말을 하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에 의해서 이루어지고 있음을 말한다.

4절 선지자 이사야의 책에 4복음서 모두가 세례요한에게 이사야 40:3을 적용하고 있는데 누가는 여기에 직접 그 부분을 기록해 넣음으로 확실하게 예수의 앞에서 "길을 평탄케"하는 역할을 하고있음을 분명히 한다.
요한은 자신에게 세례를 받으러 나아오는 사람들을 향해서 7절 독사의 자식들아, 9절 이미 도끼가 나무 뿌리에 놓였으니 라고 외침으로 회개를 촉구하고 나섰다.
이러한 요한의 가르침은 유대 지도자들에 의해 가로막혔지만(눅7:30) 그의 강력한 설교에 많은 사람들의 관심과 질문을 이끌어 냄으로 오랜 세월 정체된 유대인의 심성에 파고들었다.
11절 옷 두 벌 있는 자는 옷 없는 자에게 나눠줄 것이요라고 말함으로 실천으로 하나님 섬김을 나타내라고 설명한다. citw'na"(키토네스)은 "속옷"을 말하며 겉옷은 iJmavtiav(히마티온)이라고 하는데 따뜻하게 하려고 한 벌의 속옷을 더 가지고 다니는 사람들이 있었는데(막6:9) 속옷을 한 벌 더 입지 못한 사람들에게 나누어주라는 말이다.
12-13절 요한에게 세례를 받으러 세리들이 나왔다는 사실은 놀라운 것이다. 이들은 로마로부터 세금징수를 하청 맡은 사람들로 부과한 금액 이상의 세금을 징수하여 많은 사람들로부터 원망을 받았다. 로마의 하수인처럼 보이는 것만으로도 미움을 사기에 충분했는데 세금을 더 많이 징수함으로 이들에 대한 일반인들의 감정은 극에 달했다. 그럴수록 이들은 더 많은 세금을 짜내기에 바빴다. 요한은 이러한 문제를 지적하고 정한 세 외에는 늑징치 말라고 한 것이다.
14절 군병들은 로마군인인지 유대군인인지 모른다.하지만 세금 징수 원들과 함께 따라다니던 유대군인으로 보는 견해가 많다. 이들에게는 받는 금료에 대해서 족한 줄을 알라고 말한다. 그런데 그 직업을 버리라고는 말하지 않고 오히려 그 안에서 충실하라는 권면을 함으로 모든 사람들은 혹시 이 사람이 "그리스도"신가 생각하게 되었다.
16-17절 그러나 세례 요한은 자신의 임무에 충실하고 있다. 곧 예수그리스도를 증거하고 나섰다. 세례 요한이 세례를 베푼 것은 메시야가 오셔서 성령과 불로 세례를 주시기 전까지 예비적인 특성을 가진다(눅3:1-20 참고). "성령과 불"은 별개의 것이 아니라 하나이다. 원어의 전치사 ejn(엔)은 "...안에, ...로서, 혹은"의 뜻으로 동시에 받고있는 것이다. 성령과 불은 정화를 의미하는 것인지, 심판을 의미하는 것인지에 대한 많은 논의가 있었다. 함께 사용한 이 말에는 성령은 정결케 하는 의미가 은 심판하는 의미가 담겨져 있다(사40:3, 겔36:25-27, 욜2:28).
17절 손에 키를 들고 ... 불에 태우시리라는 말씀은 매우 강력한 심판을 경고하고 있다. 추수와 타작에 대한 비유는 성경의 다른 곳에서도 나타난다(시1:4, 잠26장, 사41:15, 렘15:7, 계14:14-20). 꺼지지 않는 불은 영원한 심판을 의한다(욥20:26, 사34:9, 사66:24, 마5:22, 마13:42).

3:21-22 예수께서 세례를 받으심
마3:13-17, 막1:8-15, 요1:32-34 비교하라
세례요한과 예수님의 공적인 단 한번의 만남이다. 이 만남은 네 개의 복음서에 모두 기록되었다. 누가는 예수께서 세례를 받으시고 기도하실 때에 하늘이 열리며라고 기록함으로 요한이 세례를 주기 때문에 하늘이 열린 것이 아니라 정확히 말하면 예수님이 기도하실 때 열린 것이다. 예수께서는 기도의 삶을 사시는데(눅6:12, 눅9:18, 눅29:41) 이 부분은 공적으로 누가복음에서 처음 나타나는 예수님의 기도이다. 바로 이 때 하늘이 열린 것이다. 이것은 하나님께서 그 기도에 응답하시는 현현의 임재이다. 구약에서도 하나님께서는 자신을 계시하기 위해서 여러 가지 모습으로 현현(顯現)하신다(출24:10, 출11:33, 신5:4).
22절 비둘기의 형체와 함께 하나님의 음성이 들렸다. 너는 내 사랑하는 아들이라 내가 너를 기뻐하노라 하시니라고 하심으로 많은 사람들 앞에 이제는 세례요한의 증거만이 아니라 직접적인 하나님의 나타나심으로 하나님의 아들이심을 선포하셨다. 그리스도에 관한 예언을 이루고있는 것이다(사42:1).
사랑하는 ajgaphtov"(아가페토스)는 '아들'이나 '딸'을 붙여서 사용할 때는 외아들 외동딸이라는 말이 된다. 여기서는 하나님의 유일하신 외아들이라는 것을 말하고 있다(마3:17, 마12:18, 마17:5, 막9:7, 엡6:21, 골4:7, 14, 벧후1:17, 벧후3:15).

3:23-38 예수의 족보
마1:1-16 비교하라
마태는 주로 유대인들을 대상으로 복음서를 기록했기 때문에 아브라함으로부터 예수님까지 이르는 하향식 족보를 기록했다. 반면 누가는 이방인들을 향해 기록했기 때문에 예수님부터 상향식으로 아담과 하나님께 이르는 족보를 기록했다. 마태는 각 세대사이를 '낳고(begat)'라는 말로 연결시켰고 누가는 누구누구의 아들이라는 식의 '의' 소유격을 사용하여 각 세대를 연결시켰다.
마태는 다윗스룹바벨 사이에 열 다섯 사람의 이름을 넣은 반면 누가는 스물 한 사람의 이름을 넣었다.
다윗요셉사이에는 마태는 아홉 세대를 넣었으나 누가는 열 일곱 세대를 넣었다. 그리 이곳의 이름들은 모두 다르게 나타난다. 이런 차이는 서로 다른 세대로 이었기 때문이다. 흔히 다른 쪽의 세대로 잇다보면 얼마든지 그 수가 다르게 나타나기 때문이다.
마태는 유대인들이 사용하는 호적을 위한 임의적인 숫자 구분방법을 택하여 기록했다. 이것은 전체 세대를 다 포함하지 않고 전체 세대들 가운데 중요하지 않은 부분은 생략하는 것이 이 방법의 특색이다(스7:1-5, 대상6:3-15 비교하라).
또한 마태는 솔로몬에게서 내려오는 왕가의 법적 계보를 말하고 누가는 평민의 형통을 말하고 있다. 마태는 왕가의 족보요 누가는 평민의 혈통을 잇고 있다.
족보로 보아 성경의 저작들은 유대인에게는 왕으로 오신 예수를 소개하고 싶었고 이방인에게는 보통 사람과 같은 신분으로 오신, 아니 오히려 종으로 섬기는 예수를 말하고 싶었던 것이다.
Copyright 2002ⓒ 한국컴퓨터선교회(이영제 목사) All Rights Reserved.    ◇ 주석단어 Index( / 전체)    ◎ Help    ▲ Top

Previous chapter, Next chapter, Previous Book, Next Book, KJ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