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태복음 1장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Index Previous chapter, Next chapter, Previous Book, Next Book, KJV

예수 그리스도의 계보(눅 3:23-38)

(마 1:1) 아브라함과 다윗의 자손 예수 그리스도의 계보라
(마 1:2) 아브라함이 이삭을 낳고 이삭은 야곱을 낳고 야곱은 유다와 그의 형제들을 낳고
(마 1:3) 유다는 다말에게서 베레스와 세라를 낳고 베레스는 헤스론을 낳고 헤스론은 람을 낳고
(마 1:4) 람은 아미나답을 낳고 아미나답은 나손을 낳고 나손은 살몬을 낳고
(마 1:5) 살몬은 라합에게서 보아스를 낳고 보아스는 룻에게서 오벳을 낳고 오벳은 이새를 낳고
(마 1:6) 이새는 다윗 왕을 낳으니라 ○다윗은 우리야의 아내에게서 솔로몬을 낳고
(마 1:7) 솔로몬은 르호보암을 낳고 르호보암은 아비야를 낳고 아비야는 아사를 낳고
(마 1:8) 아사는 여호사밧을 낳고 여호사밧은 요람을 낳고 요람은 웃시야를 낳고 눅1:27
(마 1:9) 웃시야는 요담을 낳고 요담은 아하스를 낳고 아하스는 히스기야를 낳고 신24:1
(마 1:10) 히스기야는 므낫세를 낳고 므낫세는 아몬을 낳고 아몬은 요시야를 낳고
(마 1:11) 바벨론으로 사로잡혀 갈 때에 요시야는 여고냐와 그의 형제들을 낳으니라
(마 1:12) ○바벨론으로 사로잡혀 간 후에 여고냐는 스알디엘을 낳고 스알디엘은 스룹바벨을 낳고
(마 1:13) 스룹바벨은 아비훗을 낳고 아비훗은 엘리아김을 낳고 엘리아김은 아소르를 낳고
(마 1:14) 아소르는 사독을 낳고 사독은 아킴을 낳고 아킴은 엘리웃을 낳고
(마 1:15) 엘리웃은 엘르아살을 낳고 엘르아살은 맛단을 낳고 맛단은 야곱을 낳고
(마 1:16) 야곱은 마리아의 남편 요셉을 낳았으니 마리아에게서 그리스도라 칭하는 예수가 나시니라
(마 1:17) ○그런즉 모든 대 수가 아브라함부터 다윗까지 열네 대요 다윗부터 바벨론으로 사로잡혀 갈 때까지 열네 대요 바벨론으로 사로잡혀 간 후부터 그리스도까지 열네 대더라

예수 그리스도의 나심(눅 2:1-7)

(마 1:18) ○예수 그리스도의 나심은 이러하니라 그의 어머니 마리아가 요셉과 약혼하고 동거하기 전에 성령으로 잉태된 것이 나타났더니
(마 1:19) 그의 남편 요셉은 의로운 사람이라 그를 드러내지 아니하고 가만히 끊고자 하여
(마 1:20) 이 일을 생각할 때에 주의 사자가 현몽하여 이르되 다윗의 자손 요셉아 네 아내 마리아 데려오기를 무서워하지 말라 그에게 잉태된 자는 성령으로 된 것이라 눅1:35, 사7:14
(마 1:21) 아들을 낳으리니 이름을 예수라 하라 이는 그가 자기 백성을 그들의 죄에서 구원할 자이심이라 하니라
(마 1:22) 이 모든 일이 된 것은 주께서 선지자로 하신 말씀을 이루려 하심이니 이르시되
(마 1:23) ㄱ)보라 처녀가 잉태하여 아들을 낳을 것이요 그의 이름은 임마누엘이라 하리라 하셨으니 이를 번역한즉 하나님이 우리와 함께 계시다 함이라
(마 1:24) 요셉이 잠에서 깨어 일어나 주의 사자의 분부대로 행하여 그의 아내를 데려왔으나
(마 1:25) 아들을 낳기까지 동침하지 아니하더니 낳으매 이름을 예수라 하니라

사7:14

1:1-17 예수 그리스도의 족보
마태는 예수 그리스도의 족보 시작을 아담으로 시작하지 않고 아브라함으로부터 시작한다. 아담은 최초의 사람이기는 하지만 그가 범죄 함으로 하나님으로부터 멀어진 사람이기 때문에 믿음의 조상인 아브라함으로 시작하고 있는 것이다. 즉 영적으로 하나님과의 관계가 처음으로 형성된 사람인 것이다. 이로써 육체적인 족보의 의미보다는 영적인 혈통을 더 중요시하고 있다. 또한 예수 그리스도는 갑자기 보내신 것이 아니라 2000년 전에 아브라함에게 약속하신(창13:16, 롬4:16-17) 것을 이루시는 것이다.
다윗의 자손임을 밝힌 것도 예수 그리스도는 왕통으로 하나님이 약속하신 메시야를 보내시는 것이다. 다윗은 자기 집안의 왕국이 이 세상 끝까지 존속할 것이며 한 왕은 해와 달이 비치는 한 왕좌에 올라 있을 것이라는, 보다 분명한 약속을 받았다(시72:5, 시89:29, 삼상7:8-16) 그러므로 예수 그리스도를 유대인들은 다윗의 자손이라고 부르는 것은 일반적이었다.

바이블
1절 원어에는 Bivblo"(비블로스)가 있는데 유일하게도 이곳에서 한번만 언급된다. 영어의 바이블 The Bible, 도이치어의 비벨 Die Bibel, 프랑스어의 비블 La Bible이라는 말은 라틴어의 비블리아 Biblia에서 나온 것이다. 이 라틴어는 그리스도의 ta biblia에서 나왔으며, 이것은 그리스어의 비블로스 biblos의 복수형이며 <책>을 의미한다. 고대 필사 재료였던 파피루스, 즉 종이 풀의 줄기를 가리키는 그리스어에서 온 것이다.

열 네 대
아브라함으로부터 예수님까지 세 그룹으로 아브라함-다윗왕까지(2-6절), 다윗왕-바벨론으로 이거할 때까지(12-16절), 바빌론으로 이거한 후부터 예수님까지(12-16절)로 나누었다. 17절에서 각 그룹은 열 네 대를 포함하고 있다. 그런데 두 번째 그룹에서는 역대상1장-3장으로 보아 세 세대가 빠져있다. 도한 세 번째 그룹은 열 세 이름만 기록되어 있다. 이러한 문제에 대해서 학자들은 "다윗(dWID;)의 이름에 포함된 히브리어 자음의 수치의 합이 열 넷이 된다는 데에 있다"고 설명한다.
예수님의 족보에는 거룩하고 권위 있는 왕통으로만 이어지는 것은 아니다. 모압 여자였고 라합은 기생이었으며 다말은 간부(奸婦)였다. 마태유대인 사회에서도 심한 성차별의 문화가 존재함에도 그것도 상식적으로 깨끗하지 못한 여인들을 포함하였다. 족보 전체에 걸쳐서 나타나는 낳았다(ejgevnnhsen:에게네센)는 주로 법적인 혈통을 말하는 단어이다. 16절 야곱마리아의 남편 요셉을 낳았으니 마리아에게서 그리스도라 칭하는 예수가 나시니라 동정녀 마리아게서 예수 그리스도가 나셨지만 법적으로도 분명히 그는 아브라함다윗의 혈통을 잇고있다는 것을 명백히 하고 있는 것이다.

예수님의 족보와 교훈
(마태복음누가복음 족보의 비교) 마1:1-17, 눅3:23-38
사람은 누구나 족보가 있다. 다만 정확하게 모를 수 있다는 것뿐이다. 그 족보를 추적하여 따라가면 결국은 아담하와를 만나게 되고 하나님이 창조하셨다는 사실에 접하게 된다. 진화론자들은 이를 부인하고 인류의 조상을 우랑우탄과 같은 동물로 생각한다. 그러나 성경에서 예수님의 족보를 보면 사람 외에 다른 동물은 언급되지 않는다.
누가누가복음 3:23-38절을 기록할 때 "사람들이 아는대로"(눅 3:23)라고 언급함으로 당시에 예수님의 족보에 대해서 탓하거나 문제삼지는 않았던 것으로 보인다. 누구든지 이해하고 인정하는 족보임을 말하고 있다.
누가복음의 족보는 마리아의 남편 요셉으로부터 시작하여 아담과 하나님까지 이어지는 인류 최대의 족보인 셈이다. 물론 성령으로 잉태하신 예수님의 족보는 곧 하나님이 직접 잉태케 하심으로 사실상 요셉의 족보를 따라가지 않아도 하나님의 직접적인 아들이 되시는 것이다. 그러나 사람들은 쉽게 이 문제를 이해하기 어려웠고 받아들이기를 거부했다. 그래서 요셉의 족보로부터 시작하게 되었다.
하나님으로부터 아담으로 이어지는 족보를 추적하다보면 중요한 시기에 나뉘어지는 곳이 있다. 이 때 어느 쪽으로 이어지냐 하는 것은 상당히 중요한 문제이다. 결국 후세에 사람이 없거나 이름을 낼 만한 인물이 나타나지 않으면 그 족보는 끊어지게 마련이다.

첫 번째 분깃점은 아담의 아들들 가인아벨으로 나뉘어진다. 가인은 아벨을 죽이게 되고 아벨 대신 난 아들 으로 인류의 족보는 이어지며 의 8대손인 노아까지 이어진다. 노아(황인종의 시조) 창 11:10-27(흑인종의 시조) 창 10:6야벳(백인종의 시조) 창 10:2로 이어가는데 예수님의 족보는 으로 이어지며 9대 손인 아브라함까지 간다. 그런데 마태복음의 족보는 이곳 아브라함부터 시작한다. 마태아담으로부터 내려오는 죄가 청산되지 않은 상태에서 그들을 예수님의 족보에 언급하기 싫었는지 모른다. 마태는 단순히 인류의 족보가 아닌 믿음으로 시작하는 족보를 만들고 싶었던 것이다. 그래서 믿음의 조상이 된 아브라함으로부터 시작하게 된다. 마태복음 1장 1절아브라함다윗의 자손이라고 보는 이 시각에는 누가복음도 마찬가지이다. 마태복음누가복음의 족보가 일치하는 부분은 아브라함으로부터 다윗까지 13대에 걸쳐있다.
다윗밧세바에게서 난 두 아들로 나누어지는데 마태복음솔로몬으로 이어지며 누가복음나단으로 이어진다. 마태복음은 왕통으로 이어지는 솔로몬을 따르게 되고 누가복음은 평범한 사람 나단으로 이어간다. 마태는 왕으로 오신 예수님을 말하고 싶었던 것이며 누가는 우리와 같은 평범한 사람으로 누가복음에서 제일 많이 언급된 인자(人子) 우리와 같은 사람의 아들로 오신 예수님을 말하고 있다.
마태복음누가복음의 족보의 차이를 두고 잘못되었다고 보는 시작도 있으나 잘못이 아니라 누구를 따라 가느냐 하는 관점이 다른 것이다. 그런데 예수님의 족보에서 누가마태 는 서로 다른 예수님을 보고 있는 것이다. 이것은 잘못이 아닌 상호 보완적인 역할을 하게되는 것이다. 마태솔로몬 이후 유다왕국의 남유다 왕들의 족보로 이어간다. 이 왕통계보는 악한 왕으로 알려진 시드기야왕 때에 바벨론 왕 느브갓네살에 의해 B.C. 586년(왕하 24:18)에 마감한다.
하나님은 더 이상 유다 왕들을 통해서 이어갈 수 없다고 생각하시고 바벨론 통해서 멸망하게 하신다. 그 후 여고냐로부터 요셉까지 12대가 내려가서 예수님이 탄생하게 되신다. 마태가 이러한 유대의 왕들을 따라 족보를 따라갈 때 누가는 이름도 잘 알려지지 않은 평범한 사람들 빼곡이 적어넣는다. 그래서 누가복음의 족보는 마태복음보다 훨씬 복잡하고 길게 이어진다. 그러면서도 그 인물들이 두드러진 인물이 없다. 이는 우리와 같은 평범한 사람들로 이루어졌음을 말하고 죄인 그대로 내려오는 것이다.
결국 아담이후 내려오는 인간의 족보는 죄의 얼룩 그 자체였다. 마태는 왕들을 따라 족보를 이어왔지만 유대의 대부분의 왕들은 악한 왕들 뿐 이었다. 그래서 바울은 "그러면 어떠하뇨 우리는 나으뇨 결코 아니라 유대인이나 헬라인이나 다 죄 아래 있다고 우리가 이미 선언하였느니라"(롬 3:9), "그러나 아담으로부터 모세까지 아담의 범죄와 같은 죄를 짓지 아니한 자들 위에도 사망이 왕노릇 하였나니 아담은 오실 자의 표상이라"(롬 5:14)고 말한다.

1:18-25 성령으로 잉태하신 예수 그리스도
마리아요셉과 정혼한 것은 '약혼'과는 전혀 다른 의미로 유대인의 정혼한 사이는 법적으로 나누일 수 없으며 정혼한 기간 중에 어느 한편이 죽으면 과부나 홀아비가 되어 살았다. 성령으로 잉태된 것에 대해서 인간적으로 이해하기는 어렵다. 하나님의 특별한 섭리가 작용했음을 인정해야 한다. 하나님이 천지를 만드신 분이라는 것을 믿는다면 성령으로 잉태케 하신 것도 믿을 수 있을 것이다. 또한 이것은 이미 구약에서 예언한 여자의 후손(창3:15)이 되게 하신 것이다.
아들을 낳으리니 이름을 예수라 하라 하나님께서는 그의 독생자에게 직접 이름을 지어주신다. !Ihsou'"(예수)는 (그가 구원하시리라)라는 말에는 번역상 예수라는 말 다음에 "구주"라는 말을 덧붙여 넣어야 의미를 살릴 수 있다.
Copyright 2002ⓒ 한국컴퓨터선교회(이영제 목사) All Rights Reserved.    ◇ 주석단어 Index( / 전체)    ◎ Help    ▲ Top

Previous chapter, Next chapter, Previous Book, Next Book, KJ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