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한복음 10장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Index Previous chapter, Next chapter, Previous Book, Next Book, KJV

양의 우리 비유

(요 10:1) 내가 진실로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문을 통하여 양의 우리에 들어가지 아니하고 다른 데로 넘어가는 자는 절도며 강도요
(요 10:2) 문으로 들어가는 이는 양의 목자라
(요 10:3) 문지기는 그를 위하여 문을 열고 양은 그의 음성을 듣나니 그가 자기 양의 이름을 각각 불러 인도하여 내느니라 왕상19:12
(요 10:4) 자기 양을 다 내놓은 후에 앞서 가면 양들이 그의 음성을 아는 고로 따라오되
(요 10:5) 타인의 음성은 알지 못하는 고로 타인을 따르지 아니하고 도리어 도망하느니라
(요 10:6) 예수께서 이 비유로 그들에게 말씀하셨으나 그들은 그가 하신 말씀이 무엇인지 알지 못하니라

선한 목자

(요 10:7) ○그러므로 예수께서 다시 이르시되 내가 진실로 진실로 너희에게 말하노니 나는 양의 문이라
(요 10:8) 나보다 먼저 온 자는 다 절도요 강도니 양들이 듣지 아니하였느니라
(요 10:9) ○내가 문이니 누구든지 나로 말미암아 들어가면 구원을 받고 또는 들어가며 나오며 꼴을 얻으리라
(요 10:10) 도둑이 오는 것은 도둑질하고 죽이고 멸망시키려는 것뿐이요 내가 온 것은 양으로 생명을 얻게 하고 더 풍성히 얻게 하려는 것이라
(요 10:11) 나는 선한 목자라 선한 목자는 양들을 위하여 목숨을 버리거니와
(요 10:12) 삯꾼은 목자가 아니요 양도 제 양이 아니라 이리가 오는 것을 보면 양을 버리고 달아나나니 이리가 양을 물어 가고 또 헤치느니라
(요 10:13) 달아나는 것은 그가 삯꾼인 까닭에 양을 돌보지 아니함이나
(요 10:14) 나는 선한 목자라 나는 내 양을 알고 양도 나를 아는 것이 요10:11
(요 10:15) 아버지께서 나를 아시고 내가 아버지를 아는 것 같으니 나는 양을 위하여 목숨을 버리노라
(요 10:16) 또 이 우리에 들지 아니한 다른 양들이 내게 있어 내가 인도하여야 할 터이니 그들도 내 음성을 듣고 한 무리가 되어 한 목자에게 있으리라
(요 10:17) 내가 내 목숨을 버리는 것은 그것을 내가 다시 얻기 위함이니 이로 말미암아 아버지께서 나를 사랑하시느니라
(요 10:18) 이를 내게서 빼앗는 자가 있는 것이 아니라 내가 스스로 버리노라 나는 버릴 권세도 있고 다시 얻을 권세도 있으니 이 계명은 내 아버지에게서 받았노라 하시니라
(요 10:19) 이 말씀으로 말미암아 유대인 중에 다시 분쟁이 일어나니
(요 10:20) 그 중에 많은 사람이 말하되 그가 귀신 들려 미쳤거늘 어찌하여 그 말을 듣느냐 하며
(요 10:21) 어떤 사람은 말하되 이 말은 귀신 들린 자의 말이 아니라 귀신이 맹인의 눈을 뜨게 할 수 있느냐 하더라

유대인들이 예수를 돌로 치려 하다

(요 10:22) ○예루살렘에 수전절이 이르니 때는 겨울이라
(요 10:23) 예수께서 성전 안 솔로몬 행각에서 거니시니 행3:11
(요 10:24) 유대인들이 에워싸고 이르되 당신이 언제까지나 우리 마음을 의혹하게 하려 하나이까 그리스도이면 밝히 말씀하소서 하니
(요 10:25) 예수께서 대답하시되 내가 너희에게 말하였으되 믿지 아니하는도다 내가 내 아버지의 이름으로 행하는 일들이 나를 증거하는 것이거늘
(요 10:26) 너희가 내 양이 아니므로 믿지 아니하는도다
(요 10:27) 내 양은 내 음성을 들으며 나는 그들을 알며 그들은 나를 따르느니라
(요 10:28) 내가 그들에게 영생을 주노니 영원히 멸망하지 아니할 것이요 또 그들을 내 손에서 빼앗을 자가 없느니라
(요 10:29) 1)그들을 주신 내 아버지는 만물보다 크시매 아무도 아버지 손에서 빼앗을 수 없느니라
(요 10:30) 나와 아버지는 하나이니라 하신대
(요 10:31) 유대인들이 다시 돌을 들어 치려 하거늘
(요 10:32) 예수께서 대답하시되 내가 아버지로 말미암아 여러 가지 선한 일로 너희에게 보였거늘 그 중에 어떤 일로 나를 돌로 치려 하느냐
(요 10:33) 유대인들이 대답하되 선한 일로 말미암아 우리가 너를 돌로 치려는 것이 아니라 신성모독으로 인함이니 네가 사람이 되어 자칭 하나님이라 함이로라 요10:29
(요 10:34) 예수께서 이르시되 너희 ㄱ)율법에 기록된 바 내가 너희를 신이라 하였노라 하지 아니하였느냐 시82:6
(요 10:35) 성경은 폐하지 못하나니 하나님의 말씀을 받은 사람들을 신이라 하셨거든
(요 10:36) 하물며 아버지께서 거룩하게 하사 세상에 보내신 자가 나는 하나님의 아들이라 하는 것으로 너희가 어찌 신성모독이라 하느냐
(요 10:37) 만일 내가 내 아버지의 일을 행하지 아니하거든 나를 믿지 말려니와
(요 10:38) 내가 행하거든 나를 믿지 아니할지라도 그 일은 믿으라 그러면 너희가 아버지께서 내 안에 계시고 내가 아버지 안에 있음을 깨달아 알리라 하시니
(요 10:39) 그들이 다시 예수를 잡고자 하였으나 그 손에서 벗어나 나가시니라
(요 10:40) ○다시 요단 강 저편 요한이 처음으로 2)세례 베풀던 곳에 가사 거기 거하시니
(요 10:41) 많은 사람이 왔다가 말하되 요한은 아무 3)표적도 행하지 아니하였으나 요한이 이 사람을 가리켜 말한 것은 다 참이라 하더라 요1:27, 요1:30, 요1:34
(요 10:42) 그리하여 거기서 많은 사람이 예수를 믿으니라

1. 어떤 사본에, 내 아버지께서 내게 주신 것이 만물보다 크매 2. 헬, 또는 침례 3. 또는 이적
예수의 7개 강화 중 마지막 부분으로 배경은 9장과 동일하다. 목자와 양떼를 비교하는 것은 중동지역에서 일반적인 것이었다. 왕이나 제사장들을 곧잘 목자라고 하였다. 실제로도 구약의 많은 사람들이 목자였다(아브라함, 이삭, 야곱, 모세, 다윗 등). 이러한 개념은 성경에도 곳곳에 나타난다(시23편, 사53:5, 눅15:1-7). 예수께서는 구약의 배경에서 강론하시면서 비유적으로 설명하심으로 좀더 싶고, 예수를 대항하는 사람들에게는 숨기며, 자세하게 설명하셨다.

10:1-18 선한 목자 강화
1-3절 양의 우리에 문으로 들어가지 아니하고 당시 근동의 양 우리는 돌이나 가시덤불, 나무 등을 이용해서 대충 돌아가며 막아 논 담이 전부였다. 나무 하나로 문을 열고 닫는 간단한 양 우리가 많았다. 그런데 그 문으로 들어가지 아니하고 다른데로 넘어가는 양(자)이 있었다. 양의 문을 통하지 않고 넘어가는 양은 주인의 허락 없이 드나드는 이리가 아니라면 주인이 만들어 놓은 문으로 들어갔다. 이 양의 문은 예수그리스도를 통하지 않는, 십자가를 통하지 않는 불법적인 상태를 가리킨다.
문지기 주인은 예수가 되며 성도는 양이 되는 것이다. 양들은 각자의 모양과 특징에 따라 주인으로부터 이름이 붙여졌고 양은 모두 주인의 음성을 알고 주인은 양의 이름으로 모두 기억하고 한 마리 한 마리 불러낸다.

4절 앞서 가면 양들이 그의 음성을 아는고로 따라 오되 양이나 소몰이는 보통 뒤에서 이루어진다. 하지만 팔레스타인의 지형은 절벽이 많고, 맹수들로부터 공격을 받을 수 있어 곳곳에 위험이 도사리고 있었다. 그래서 목자는 뒤에서 양을 몰지 않고 앞에서 위험을 막아주며 좋은 꼴이 있는 곳으로 인도한다. 예수님은 제자들에게 '나를 따르라'(마4:19)고 하셨다.

7절 나는 양의 문이라 '문'은 여러 번 비유적으로 사용되었지만(눅13:24, 행14:27, 고전16:9) 직접적으로 예수께서 적용하신 것은 이곳뿐이다.
8절 먼저 온 자는 다 절도요 강도니 선지자들을 말하는 것이 아니며(선지자들은 장차 올 메시야를 예언했다(사7:14, 미5:2, 슥9:9).) 메시야의 이름으로 먼저 온 거짓 선지자들을 말한다(행5:36, 37). 이들은 신구약 중간시대(B.C. 400-4)에 많이 나타났던 거짓 선지자들이다.

9절 내가 문이니 양들을 날씨가 좋은 때는 방목했는데 그럴 때는 목자도 양과 같이 방목하는 곳에서 잠을 자야했다. 잠을 자는 곳을 별도로 설치하지 않았기 때문에 문짝이 따로 없는 양의 출입구에 자리를 잡고 지키고 있으면서 문지기의 역할을 함께 한 것이다. 예수께서 '문'을 사용하신 것은 또 다른 구원의 '문'이 없으며 유일한 구원의 문임을 알리는 것이다. 들어가면 eijsevlqh/ 과거 능동태로 이미 들어간 상태를 말하고 나중에 나오는 들어가며 eijseleuvsetai는 미완료 중간태 직설법으로 현재 계속해서 지속적으로 nomh;n(노멘) "꼴을 먹다"로 사용되었다. 예수안에 있으면 현재에도 필요한 것을 끊임없이 지속해 주신다는 의미이다.

10절 도적질하고 죽이고 멸망시키려 klevpth"(클렙테스) "도적질"은 사람을 점유함으로 말하고 quvsh/(뒤세) "죽이고"는 도덕적인 살인과 사람들에게 불법으로 취한 착취를 말하며 이 단어의 어근 quvw(뒤오)는 "희생하다, 제사 드리다"로 제사를 위해 희생하는 제물을 뜻한다. 생명을 얻게 하고 더 풍성히(zwh;n e[cwsin kai; perisso;n e[cwsin)를 원어적으로 다시 번역한다면 [생명이 계속되며 더 좋게 계속된다]라고 할 수 있다. e[cwsin의 어근 e[cw(에코)는 "붙잡다, 연속"의 뜻으로 이 세상에서 뿐만이 아니라 지속적으로 생명이 오히려 더 나은 생명으로, 곧 부활의 생명으로 이어질 것을 위해서 오신 것이다.

11절 나는 선한 목자라 인간에게는 선한 것이 없기 때문에(막10:17-18, 눅18:18) 하나님의 선을 말한 것이다. 즉 하나님의 성품을 가지고 계신 분임을 말한다. 양들을 위하여 목숨을 버리거니와는 요한이 자주 사용하는 표현으로 예수께서 스스로 목숨을 버리시는 희생을 말한다(요13:37, 38, 요15:13, 요일3:16).

12절 삯군은 목자도 아니요 유대인들은 양이 100마리가 넘으면 양을 칠 일꾼이 필요했다. 일꾼들은 임금을 받고 양을 치는데 임금에만 관심이 있지 주인처럼 자신의 위험을 무릅쓰고 양을 돌보지는 않는다.

15절 나는 양을 위하여 목숨을 버리노라 예수께서는 12절의 삯군들과 달리 목숨을 버리며 양을 구하는 진실한 주인이시다(롬5:8, 10, 고후5:21, 벧전2:24, 3:18).
16절 우리에 들지 아니한 다른 양들은 아직 목자를 찾지 못하여 방황하는 이방인들을 말한다. 그러나 곧 참 목자의 음성을 듣고 한 무리가 되어 한 목자에게 있으리라 예수그리스도가 참 목자가 되어 그 우리에 유대인과 이방인의 구분으로가 아닌 한 목자(예수)를 따르는 무리로 하나됨을 보여준다. 예수께서는 "양의 큰 목자"(히13:20), "목자장"(벧전5:4) 이 되신다.

17절 내가 다시 목숨을 얻기 위하여 목숨을 버림이라 예수께서는 네 번씩이나(11, 14, 17-18절) 죽음에 대해서 예언하셨다. 예수께서는 처음사역부터 이미 이 죽음을 알고 계셨으며 늘 이 죽음을 위해 준비하고 계신 것이다. 이 절에서는 단순히 죽음을 예언한 것만이 아니라 죽음 후에 있을 부활에 대해서도 함께 예언되고 있는 것이다.

18절 나는 버릴 권세도 있고 다시 얻을 권세도 있으니 예수께서는 자신의 생명에 대해서도 완벽하게 그 권세를 가지고 계셨다. 우리가 죽고 사는 것은 우리가 스스로 제어하지 못한다. 그러나 예수께서는 다르다. 하나님께로부터 이 권세를 받으셨기 때문이다.
계명ejntolh;n(엔톨렌) "명령, 계명, 권세"의 의미가 있으며 요한은 이 단어를 즐겨 사용했다. '계명'으로 요15:10, 12, 요일2:3, 4, 7, 8, 3:23, 4:21, 요이1:4, 5, 6, 계12:17, 14:12 '명령'으로 요12:49 에 사용했다.

19-21절 이 분쟁은 요7:43, 요9:16 다음에 세 번째로 분쟁이 일어났다. 예수를 시기하는 사람들 중에는 이런 일이 있을 때마다 귀신들렸다는 말로 억지 주장을 폈다(요7:20, 8:48, 52). 할 수 있느냐 mh; daimovnion duvnatai(메 다이모니온 뒤나마이)는 mh;(메)가 사용되어 [귀신이 할 수 있겠느냐]로 부정적인 대답을 기대하고 있다.

10:22-38 수전절 예루살렘에서
22절 수전절 ejgkaivnia(엥카이니아) "봉헌, 갱신"의 뜻으로 B.C. 165년 유다 마카비(Judas Maccabee)가 수리아의 안티오커스 에피파네스(Anttochus Epiphanes)에 의해 더렵혀진 예루살렘 성전을 회복하여 다시 봉헌하는 날을 기념한 것이다. 오늘날에는 하누카(Hanukkah) 혹은 빛의 축제(집집마다 등잔불을 켜서 불을 밝히기 때문)라고 부르는 이 행사는 기슬레월(11, 12월 중) 25일에 시작하여 8일간 계속된다.
수전절 자체는 마카비 시대 때부터 시작되었지만 성전봉헌 의식과 같은 것은 이미 민7:10, 대하7:9, 느12:27에 있었다. 성전을 빼앗겼다가 되찾은 경험이 있는 유대인들에게는 이 절기는 구속자적인 의미도 부여하고 있다.
이 때가 겨울이라고 한 것은 23절 예수께서 성전 안 솔로몬 행각에서 다니시니와 관계 있는 것으로 외부에서 활동하시기보다는 성전 내에서 활동하셨음을 말하고자 한 것이다.

24절 우리 마음을 의혹케 하려나이까 예수께서 하시는 말씀을 이해하지 못하는 무리들은 자신들의 마음을 ai[rei"(아이리스) "일으키다, 들어올리다"의 뜻인데 상징적으로는 '마음을 졸이다'의 뜻도 있다. 한마디로 '자신들의 마음을 들었다 났다'하신다는 것이다.
이들은 어떤 결의에 차 있는 듯 했다. 예수를 유대인들이 에워싸고 ... 그리스도 여든 밝히 말하시오라고 한 것은 이제 결단을 촉구하고 나선 것이다. 31절의 말씀으로 보아 현재 이들은 돌을 들고 예수를 치려고 하고 있음을 짐작할 수 있다. 이들은 예수께서 행하신 기적사건들을 알고 있었을 것이다(요2:1-12, 요7:14-15, 46, 요9:16).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신들이 기대하던 것과는 달리 행동하시는 예수의 말씀이 이해되지 않아 그들은 갈등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한편 예수께서는 자신이 메시야 라는 사실을 직접적으로 말씀하시는 일이 없었다. '왜 그랬을까?'의 의문은 예수께서 이 사실을 공식적인 산헤드린공의회에서 인정하심으로 이 말씀으로 고소되시고 십자가를 지시게 된 것을 보면 이해할 수 있다. 예수께서는 이제 남은 사역을 마칠 때까지 직접적인 언급을 피하시고 계시는 것이다.

25절 믿지 아니하는도다 ouj(우) "아니한다"는 부정문 ou(우)도 있지만 pisteuvete(피스튜에테)는 "믿음"을 말하는데 이 단어의 문법을 정확히 말하면 '동사-현재형,능동태,직설법,2인칭,복수'이다. 이것은 과거 동작의 현재 진행적 현재를 가리키고 있어 이들의 믿음이 과거에 예수의 이적사건을 통해서 예수를 믿었었으나 현재에는 믿지 않고 있음을 말한다. 내가 내 아버지의 이름으로 행하는 일들이 나를 증거하는 것이어늘이라고 다시 말씀하심으로 군중들은 '예, 아니오'로 대답해주기를 원했지만 그들의 기대는 빗나갔다. 거짓 그리스도들이 스스로 자신이 '하나님의 아들'이라고 말하는 것과는 대조적이다.

26-27절 내 양은 ... 나를 따르느니라 요한은 예수와 그를 따르는 사람들의 관계를 목자와 양으로 표현한다. 이것은 마태가 마7:15에서 말한 늑탈하는 이리와 거짓목자 마25:32, 33의 거짓 양떼와 참 양을 구별하시는 것과도 같다.

28절 영생을 주노니 예수를 따르는 자에게 선물을 주시는데 "주노니" divdwmi(디도미)는 '동사-현재,능동태,직설법,1인칭,단수'로 예수를 믿음과 동시에 단 한번 주어지는데 이것은 영원한 생명인 것이다. 또한 내 손에서 빼앗을 자가 없느니라고 하심으로 예수께서 다시 한번 보증을 서고계신 것이다. ajpovlwntai(폴론타이)는 "완전히 파괴하다"의 뜻이며 '동사-과거형,중간태,3인칭,복수'로 이미 그렇게 되었으며 부정에 부정으로 이어지는 ouj mh;(우 메)와 함께 사용되어 털끝만큼도, 결단코 그런 일이 없을 것이라는 말이다.

30절 나와 아버지는 하나이니라 e{n ejsmen "하나" e{n(헨) '주격-중성,단수'로 '하나의 성품 또는 본질'을 의미한다. ejsmen(에스멘)은 1인칭 복수로 '우리는 -이다' 성부와 성자의 관계를 잘 말해주고 있는 것이다. 삼위일체의 비밀의 열쇠를 풀어줄 수 있는 한 구절이다. 나(예수)와 아버지(하나님)는 1인칭으로 하나인데 또한 복수로 '우리'라고 말한다. 본질상 한 분이신 데 성격상 두 분으로 구분되어 있는 것이다.

31절 다시 돌을 들어 치려 하거늘 24절 이 대화가 시작되기 처음에 이미 이들은 돌을 들고 있었던 것 같다. 지금 예수님이 하신 말씀이 신성모독죄에 해당한다고 생각하고 계명대로(레24:16) 돌로 쳐서 예수를 죽이려고 한다.

32절 아버지께로 말미암아 여러 가지 선한 일을 너희에게 보였거늘 예수께서는 피하지 아니하시고 감정적으로 이유 없이 돌로 치려고 하는 연유에 대해서 질문하셨다. 예수께서 행하신 기적은 술사 들이 행하는 것과 다르게 하나님 아버지께서 이루어 주신 것이라는 사실도 알려주었다.

33절 참람함을 인함이니 blasfhmiva(블라스페미아) "참람함, 중상모략, 욕설"은 영어의 신성 모독을 말하는 blasphemy의 어원이 되었다. 예수께서 행하신 선한 기적에 대해서는 이들도 인정하고 있었다. 그리고 예수께서 말씀하신 것처럼 아버지께 온 것이라는 사실을 인정했다면 이들의 행동에는 모순이 있게되는 것이다. 결국 기적은 부정하지 않지만 예수님의 말씀이 거슬렸다는 것이다. 이것은 하나님께로부터 오는 좋은 기적은 받고, 회개하고 믿을 것을 말하는 예수의 말씀은 듣지 않겠다는 이중적인 마음을 드러낸 것이다.

34절 너희 율법에 율법을 말하는 히브리어 토라는 모세 오경을 말하지만 넓은 의미에선 '성문서', '예언서', '시가서'를 포함하고 있다. 예수께서 인용하신 구절은 시82:6이다. 기록한바 내가 너희를 신이라 하였노라 하지 아니하였느냐 구약 시대에 하나님의 일을 대행하던 제사장들에게 주어진 '대리자'적인 의미로 이해할 수 있다.

35절 성경은 폐하지 못하나니 성경의 정확 무호함을 확인시켜주며 말 바꾸기를 좋아하는 유대인들에게도 변명할 여지를 허락하지 않기 위해서 하신 말씀이다. 하나님의 말씀을 받은 사람들을 신이라고 함으로 사람 스스로가 신이 되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으로부터 권위를 부여받은 사람들에게 부여된 것이다. 모세(출4:16, 7:1), 호세아(호1:1), 예레미야(렘1:2), 세례요한(눅3:2)을 들 수 있다.

36절 하물며 아버지께서 거룩하게 하사 세상에 보내신 자가 나는 하나님 아들이라 '내가 구약의 그들보다 못하냐?'라고 하신 것이다. 하나님의 특별하신 뜻에 의해서 세상에 오신 예수를 누가 참람하다 할 수 있겠는가?

37-38절 이제 예수께서 결론을 내리신다. 유대인들은 예수가 행하는 기적은 믿었기 때문에 그렇다면 믿으라는 것이다. 자신들이 이해하지 못하는 말씀을 하신다고 그것을 참람하다 하는 것은 자신들이 회개를 부정하는 것이요 믿지 않으려는 태도이기 때문이다. 아버지 안에서 행하는 기적을 믿는다면 아버지께서 내 안에 계시고 내가 아버지 안에 있음을 깨달아 알리라고 하셨다. 원문에는 ginwvskw(기노스코) "느끼다, 이해하다, 깨닫다"의 동사가 두 번 사용되었다. 처음에는 부정과거형으로 나중에는 현재 시상으로 사용되어 '너희가 알게 될 것이며 끊임없이 알게 될 것이다'의 뜻이다.

10:39-42 예루살렘을 떠나시는 예수
39절 38절에서의 말씀을 그들을 귀담아 듣지 않고 다시 예수를 잡고자했다. 공식적인 재판을 열려고 하는 의도에서 이었을 것이다. 그러나 예수께서는 아직은 할 일이 있으셨기 때문이 그곳을 벗어 나셨다.

40-42절 요단강 저편 베레아 지방의 베다니(요1:28)로 가셨다. 이곳에서 예수님의 사역은 많은 호응을 얻었다. 세례요한은 죽었으나 그를 통해 많이 준비시켰기 때문이다. 요한은 아무 표적도 행치 아니하였으나 대조적으로 예루살렘의 유대인들은 예수께서 친히 표적을 보여주었으나 믿지 않았다.

Copyright 2002ⓒ 한국컴퓨터선교회(이영제 목사) All Rights Reserved.    ◇ 주석단어 Index( / 전체)    ◎ Help    ▲ Top

Previous chapter, Next chapter, Previous Book, Next Book, KJV